아프가니스탄 수도, 카불 형무소의 탈레반과 알-카이다 수감자 등 수 백명이 보안요원들과 충돌을 버린후 형무소의 한 구역을 장악하고 있다고 아프가니스탄 관리들이 말했습니다.

형무소 관리들은 풀레차르키 형무소에서 25일 밤에 일단의 수감자들이 면회인들과 수감자를 구분하기 위한 새로운 죄수복 착용을 거부하면서 폭동을 일으켜 여자 수감자 구역을 장악했으며 적어도 1천3백 명의 수감자들이 폭동에 가담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이 형무소에서 25일과 26일 새벽에 총성이 들렸으며 보안요원들은 다치지 않았으나 수감자 몇 명이 부상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풀레차르키 형무소는 1970년대에 건축된후 1980년대에는 공산주의에 반대하는 아프가니스타인 수 천 명이 수감돼 고문당하고 살해당했던 수감시설로 악명이 높았었습니다.

(영문)

Officials in Afghanistan say Taleban, al-Qaida and hundreds of other inmates at a high-security prison in Kabul have taken control of a prison block after clashing with security guards.

Prison officials say the riot erupted Saturday night after a group of prisoners refused to wear new prison uniforms intended to prevent inmates from mingling with visitors and possibly escaping. Seven Taleban inmates used such a method to escape last month.

Officials say at least 13 hundred prisoners were involved in the riot.

Shots were heard at the Pul-e-Charkhi prison Saturday and early today (Sunday). Authorities say no guards were hurt, but several prisoners were injured.

Pul-e-Charkhi prison is a huge facility built in the 1970s where thousands of Afghans opposing communist rule in the 1980s were tortured and killed. The prison now holds common criminals as well as al-Qaida and Taleban-linked milita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