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라크에서 회교 종파간 유혈 폭력충돌 사태가 정부의 엄격한 주간 통행금지를 실시함에 따라 가라앉기 시작했습니다. 이라크 정부는 주간 통행금지 실시로 폭력사태가 가라않음에 따라 25일에도 계속해서 주간 통행금지를 실시한다고 발표하고 시민들은 수도, 바그다드를 비롯해 디얄라, 바빌, 살라헤딘 등 폭동지역에서 거리에 나오지 말라고 당부했습니다. 

이라크의 가장 영향력이 큰 시아파 정치 지도자 압둘 아지즈 알-하킴은 시아파와 수니파의 단결을 촉구하고 있습니다.  그러나 시아파 과격 성직자 무크타다 알-사드르는 주간 통행금지에도 불구하고 바그다드에서 기도집회를 열었습니다.

한편, 미국의 이라크 주재 잘마이 칼리자드 대사는 24일, 이라크 지도자들에게 국민통합을 위한 정부를 구성하도록 촉구했습니다.

 

(영문)

Iraqi state media report the government will impose a daytime curfew on Saturday, following a decline in sectarian violence Friday.

State television today (Friday) said the government has ordered people to be off the streets in Baghdad and the nearby provinces of Diyala, Babil and Salaheddin for a second consecutive day.

As many as 200 people have been killed in sectarian attacks prompted by Wednesday's bombing of the Shi'ite Askariya shrine in Samarra.

Despite the curfew, Shi'ite supporters of militant cleric Moqtada al-Sadr Friday gathered for prayers in Baghdad.

Also Friday, U.S. Ambassador to Iraq Zalmay Khalilzad urged Iraqi leaders to form a government of national unity. Iraq's most influential Shi'ite political leader, Abdul Aziz al-Hakim, also called for unity between Shi'ites and Sunnis.

The head of the Supreme Council for the Islamic Revolution in Iraq has blamed Saddam Hussein loyalists and followers of al-Qaida in Iraq for the sectarian violen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