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도리사 라이스 미국 국무장관은 23일 바레인과 쿠웨이트, 오만 등 걸프협력위원회 회원국 외무장관들과 만나 중동지역 현안을 논의했습니다.

이들은 회담 뒤 아랍에미리트에서 발표한 성명을 통해 중동지역의 핵 확산을 비롯한 다양한 문제들을 논의했다고 밝혔습니다. 이들은 또 걸프지역에는 앞으로도 계속  대량살상무기가 없어야 한다는 입장을 재확인했습니다.

성명은 이라크와 관련해, 광범위한 정파를 포함하는 정부를 구성해 안정을 이뤄야 한다는 점을 강조했습니다.

라이스 장관과 걸프지역 국가 외무장관들은 또 이스라엘과 팔레스타인에 대해 중동평화를 위한 `로드맵'을 시행할 것을 촉구했습니다. 라이스 장관은 이집트와 사우디아라비아, 레바논 등에 이은 중동지역 방문 마지막 일정으로 아랍에미리트를 방문했습니다.

 

(영문)

U.S. Secretary of State Condoleezza Rice has met with foreign ministers of the Gulf Cooperation Council to discuss a range of issues in the Middle East.

In a joint statement issued late Thursday in the United Arab Emirates, the parties said their discussions included nuclear proliferation in the area. They reaffirmed the necessity to keep the Gulf region free of weapons of mass destruction.

Regarding Iraq, the statement emphasized the need for a broad-based and inclusive Iraqi government to guarantee the nation's stability.

Secretary Rice and the Gulf states foreign ministers also urged Israel and the Palestinians to implement the so-called "road map" to Mideast peace.

She had stopped overnight in Abu Dhabi on the final leg of her Middle East tour, which had taken her to Cairo, Riyadh and Beirut.

The Gulf Cooperation Council promotes stability and economic cooperation among Persian Gulf nations. It includes Bahrain, Kuwait, Oman, Qatar, Saudi Arabia and the United Arab Emirat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