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가리아 의회는 경비요원으로 이라크에 100여명의 병력을 다시 파견하는 것을 승인했습니다. 불가리아 의회는 22일, 120명의 병력과 35명의 지원요원들의 이라크 파병안을 151대 14로 가결했습니다.

관리들은 이 팀이 바그다드에서 북쪽으로 70킬로미터 지점에 위치한 대부분 이란인 망명자들의 수용소 경비를 지원하기 위해 다음 달에 현지로 출발할 예정이라고 말했습니다.

지난해 12월에 불가리아는 이라크에서 300명의 병력을 철수한 바 있습니다.

 

(영문)

Bulgaria's parliament has agreed to send more than 100 military personnel for guard duty in Iraq.

Lawmakers voted 151-to-14 today (Wednesday) to the plan that includes the dispatch of 120 soldiers and 35 support personnel. Officials said the team is to depart next month to help guard a camp of mostly Iranian exiles, some 70 kilometers north of Baghdad.

In December, Bulgaria withdrew more than 300 troops from Iraq after military officials said they had completed their mission.

The government faced strong public pressure to withdraw from Iraq last year, after the deaths of 13 Bulgarian soldiers and six civilians over a two-year perio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