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주재 인도대사는 논란많은 미국과 인도간 민간용 핵 에너지 협정이 인도의 더 많은 핵무기 개발에 도움이 될 것이라는 우려를 일축했습니다.

로넨 센 대사는, 인도의 과학자들은 핵무기 생산을 위한 첨단 기술이나 연료 개발에 있어 외부의 도움을 필요로 하지 않는다고 말했습니다. 로넨 센 대사는 또, 인도의 핵무기 개발 계획은 설령 양국간의 협정이 승인되지 않는다해도 진행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양국 관리들은 부시 대통령의 다음달 인도 방문을 앞두고 협정 조항들을 최종 손질하고 있습니다.

(영문)

 India's ambassador to the United States has dismissed fears that a controversial civilian nuclear energy agreement with the U.S. would help his country build more nuclear weapons.

Ronen Sen said Indian scientists have never needed outside help in developing the technology or fuel to create nuclear bombs. He said his country's nuclear weapons program will proceed even if the deal is not approved.

Officials from both countries are trying to finalize the agreement ahead of President Bush's visit to India next month. Critics of the deal in the U.S. contend that giving India access to American technology will allow the country to further its nuclear weapons research and increase the amount of fuel available to make bomb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