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라크 수도 바그다드와 북부 모술에서 폭탄 공격이 벌어져 적어도 17명의 이라크 인들이 사망했습니다. 바그다드의 시아파 회교도들이 주로 거주하는 지역에서 자살 폭탄범이 버스를 공격해 적어도 12명이 사망하고 8명이 부상했습니다.

모술에서는 한 식당에서 폭탄이 터져 경찰관 1명을 포함해 5명이 사망했습니다. 이라크 주재 미국 대사는 미국 정부는 새 이라크 정부나 보안군에 종파주의자나 무장분자들이 포함되는 것을 용납하지 않을 것이라고 경고했습니다.

잘메이 칼리자드 대사는 내무부와 국방부, 정보부 고위 당국자들과 국가 안보 자문관 등은 당파를 초월해 모든 이라크 인들을 위해 일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칼리자드 대사는 또한 이란이 이라크 무장분자들의 훈련과 무장을 지원하고 있다고 비난했습니다.

(영문)

At least 17 Iraqis have been killed today (Monday) in bombing attacks in Baghdad and the northern city of Mosul. In Baghdad, 12 people died and eight others were wounded when a suicide bomber set off explosives in a bus in a mostly Shi'ite district (Kadhimiya) - the site of frequent attacks by Sunni Arab insurgents intent on plunging Iraq into a sectarian strife.

In Mosul, a bomb blast in a restaurant killed five people, including a policeman. Also today (Monday), the American ambassador to Iraq warned that Washington will not accept sectarianism or militias in a new Iraqi government or in its security forces. Zalmay Khalilzad says top officials in the ministries of interior, defense and intelligence, as well as the national security adviser, must be non-sectarian and must work for all Iraqis.

The U.S. ambassador also accused Iran of training and arming militias in Iraq. Iraq's new parliament is to hold its first meeting Saturday, although major political factions remain deadlocked in efforts to form a unity govern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