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로운 팔레스타인 의회를 장악한 팔레스타인 무장단체 하마스는 18일, 이스라엘을 인정하라는 요구를 거부했습니다. 하마스 최고관리들은 이스라엘의 점령과 공격이 계속되는 한, 이스라엘과의 회담은 그들의 의제 속에 들어있지 않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나 하마스 지도자 이스마일 하니예는 이날 요르단 강 서안 도시 라말라에서 개원된 의회 개원식에서 연설하는 가운데, 하마스는 마흐무드 압바스 팔레스타인 자치수반과 타협을 이루어내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이에 앞서 압바스 자치수반은 이스라엘과의 평화협정을 존중할 것을 촉구했습니다. 압바스 수반은 또한 이스라엘과 미국, 유럽연합이 테러단체로 규정하고 있는 하마스에 지지표를 던졌다는 이유로 팔레스탄 인들을 응징하지 말라고 촉구했습니다. 의회 개원식이 끝난 후, 하마스 소속 압델 아지즈 두아이크는 의회 의장으로 선출됐습니다. 하마스는 지난 1월 팔레스타인 의회선거에서 의회 132개 의석 가운데 74석을 차지했습니다.

(영문)

Hamas has rejected calls to recognize Israel, as the Islamic militant group took over today (Saturday) as the dominant party in the new Palestinian parliament. Top Hamas officials said talks with Israel will not happen as long as what they call Israeli occupation and aggression continues.

But in speaking to the opening session of parliament today (in Ramallah), Hamas leader Ismail Haniyeh said the group will try to work out a compromise with Palestinian President Mahmoud Abbas. Mr. Abbas had earlier urged Hamas to respect peace deals made with Israel. He also called on Israel not to punish the Palestinians because they voted for Hamas -- considered a terrorist group by Israel, the United States and the European Union. After today's opening ceremony, university professor Aziz al-Duwaik of Hamas was elected speaker of the parliament.

Hamas won 74 seats in the 132-member legislature in last month's parliamentary elections. The Israeli cabinet is expected to decide on Sunday whether to implement new restrictions on the Palestinians, including curtailing Palestinian workers from entering Israel. Friday, the United States said the Palestinian Authority has agreed to return nearly 50 million dollars in U.S. aid. A State Department spokesman (Sean McCormack) said Washington asked for the money back because the U.S. does not want it in the hands of a Hamas-led govern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