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대학은 무엇보다 자유로운 사고와 표현의 장으로 잘 알려져 있습니다. 그런데 최근 보수 성향의 학생들이 교내에서 표현의 자유를 침해 당하고 있다며 대대적인 운동을 펼치고 있어 주목을 끌고 있습니다.  어떤 얘기인지 자세한 내용 알아보겠습니다.

**

문: 미국은 표현의 자유를 헌법으로 보장하고 있을 정도로 가장 중요한 시민의 권리가운데 하나인데…..이 논란이 가장 자유롭다는 대학가에서 나오고 있다니…참 흥미롭습니다. 우선 어떤 얘기인지 자세히 소개해 주시죠.

답: 지난 주말 이곳 워싱턴의 조지 타운대학교에서는 미국 전역에서 모인 보수계 대학생들이 ‘Take Back Georgetown day’’조지타운을 되돌리는 날’이란 집회를 개최했습니다. 조지타운대는 과거 보수세가 강했으나 지금은 진보의 목소리가 가장 우세한 대학 가운데 하나로 잘 알려져 있습니다.

보수 학생 단체 ‘대학생들을 위한 학원 자유’소속 대학생들은 이날 집회에서 진보 성향의 많은 교수들이 수업도중 발언의 자유 권리를 침해하고 있으며, 이제 그 수위가 도를 지나치고 있다며 목소리를 높였습니다.

이 집회의 산파 역할을 담당한 알렉산더 보즈모스키씨는 대학의 교양 과목인 철학 수업을 예로 들며, 토론도중 누군가 낙태 반대 의견을 펼치면 담당 교수와 낙태 운동가를 연상케 하는 대다수의 학생들이 잡아먹을 듯 덤벼들어 몇 십분 동안 으르렁 거리기때문에 제대로 대화를 가질 수 없는 상황이 다반사라고 말했습니다.

발언의 자유가 보장된 대학 수업에서 이제 자기의 소신을 편하게 얘기할 공간이 사라지고 있다는 것이 이들의 주장입니다.

문: 그러니까 학내 분위기가 너무 진보화돼서 요즘 미국 내 보수주의 세력이 흔히 외치는 ‘낙태 반대’라든가 ‘동성간의 결혼 반대’ 입장을 보수계 학생들이 맘 편하게 얘기할 수 있는 상황이 아니라는 얘기군요.

답: 그렇습니다. 이들 학생들은 교수들이 수업을 교육의 장이 아니라 그들의 정치적 시각을 학생들에게 주입시켜 대학을 진보화시키는 전도의 장으로 활용하고 있다고 주장하고 있습니다. 

이들 학생들은 이미 사회 유명 보수 단체들과 연대해   ‘학원 권리 법안’을 만들어 주 의회에 상정하는 등 대학 당국을 압박하고 있습니다.

미국 내 12개 주 의회에서 심의에 들어간 이 법안은 교수가 임기 연장 심사를 받을때 정치적, 종교적 요소는 철저히 배제 되야 하며, 교수가 학생들의 성적을 평가할 때도 학생들의 정치 종교적 색깔보다는 발언의 논리성과 주제에 관한 지식에 초점을 맞춰 객관적으로 평가할 것을 요구하고 있습니다.

문: 교수의 재임용 기준과 학생들의 성적에 대한 교수의 채점 기준을 대학 당국이 강화해야 한다는 얘기인데….대학 교수들의 반응은 어떤지 궁금하군요.

답: 대다수 교수들은 보수계 학생들의 주장에 반대 입장을 보이고 있습니다.  민간 조직인 ‘미국 대학 교수 자유 자격 심사 협회’는 보수계가 내놓은 법안은 정치적 판단을 배경으로 하고 있다며 이를 수용할 수 없다고 말했습니다.

이 협회의 조나단 나잇 사무총장은 대학 교수의 임기 연장 자격 심사는 수업 내용과 교수에 대한 학생들의 평가, 그리고 학내 교수 평가팀의 심사가 균형 있게 다뤄져야 하며 그런 측면에서 현재 시행되고 있는 제도는 별 문제가 없다고 말했습니다.

하지만 보수계 학생들은 학생들의 의견을 묵살하는 교수의 위협이 과연 균형 잡힌 교육이냐며 이에 반발하고 있습니다. 조지타운 대학에 재학중인 캐서린 보일씨의 말을 잠시 들어보시죠?

보일씨는 오랜 경력을 갖고 있는 교수들일수록 학생들에게 제왕적으로 군림하고 있다며 이들은 수업 도중 자신의 주장에 반대하는 목소리는 아예 수용조차 하지 않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보수계 학생들은 교수들의 이런 행태가 이제 위험 수위에 다달았다며 이를 세상에 알리고 보수계 학생들의 단합을 과시하기 위해 조지타운대학에서 집회를 개최했다고 말하고 있습니다. 

문:  일부 주에 이미 법안이 상정됐다고 했는데, 법안 통과 전망은 어떻습니까?

답: 보수계의 목소리는 계속 커지고 있지만 시민들과 주 의회 의원들의 지지는 매우 빈약한 것으로 알려지고 있습니다. 가장 큰 이유는 대부분의 주법이 학원 정책은 대학의 자율에 맡기도록 엄중히 보장하고 있기 때문입니다.

다시 말해, 대학 개혁은 대학 당국과 학생들이 스스로 대화를 통해 조율해야지 주정부와 의회가 간섭할 사안이 아니란 얘기입니다. 따라서 당장은 보수계의 학원 개혁 목소리가 큰 힘을 받기는 힘들 것으로 보입니다.

남한에서는 사립 학교 재단의 비리가 심하다며 정부가 학원 경영에 관여해 보수계가 크게 반발하고 있는데, 미국에서는 오히려 정부가 학원 경영의 자율성을 보장하며 보수계의 주장을 차단하고 있으니 참 아이러니한 상황이 아닐 수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