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라크 내무부는, 경찰내에 회교 수니파 아랍인들을 목표로 하는 암살대가 존재한다는 보도와 관련해 조사중이라고 밝혔습니다.

이라크 정부 고위관리인 후세인 카말 소장은, 회교 수니파 남성을 총살하기위해 끌고가던 경찰 전투복 차림의 스물두명을 미군이 검거했다는 보도에 따라, 이를 조사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미국의 조셉 피터슨 소장은, 지난달 이라크 북부의 검문소에서, 이들이 검거됐다고, 시카고 트리뷴 신문에 밝혔습니다.

한편, 이라크 당국은 16일, 이라크 수도 바그다드와 북부지역에서 폭도들의 공격으로, 최소한 아홉명이 살해됐다고 밝혔습니다. 급진적인 회교 시아파 성직자 모크타다 알-사드르 씨는 16일, 압둘라 왕 등 요르단 정부 관리들과 회담을 위해 요르단에 도착했습니다.

(영문)

Iraq's interior ministry has launched a probe into allegations that death squads are operating within the police force and targeting Sunni Arabs. A senior official (Major-General Hussein Kamal) said the probe follows the arrest of 22 people dressed as police commandos, who were taking away a Sunni man to be shot.

An American general (Major General Joseph Peterson) told a U.S. daily (Chicago Tribune) that the men were stopped by an Iraqi checkpoint in northern Iraq last month. Sunnis often complain of atrocities by Iraqi police, most of whom are Shi'ite Muslims.

Meanwhile, Iraqi insurgents killed at least nine people in a series of attacks in Baghdad and northern Iraq today (Thursday). And radical Shi'ite cleric Moqtada al-Sadr arrived in Jordan today for talks with King Abdullah and other officials in coming day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