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글라데시에서 15일 야권이 촉구한 대규모 반정부 시위가 벌어져 대부분의 학교와 상점이 문을 닫고 대중 교통수단이 마비됐습니다. 하룻동안의 이번 시위는 주요 야당인 아와미 연맹과 13개 군소 연합 정당에 의해 주도됐습니다.

야권은 칼레다 지아 총리가 이끄는 연립정부의 사퇴를 요구하며 가두시위와 총파업에 들어갔습니다. 야권은 정부의 부정 부패와 무능, 권위주의를 비난하고 있습니다. 

 

(영문)

Many shops and schools are closed in Bangladesh today (Wednesday) and transport services are paralyzed because of an anti-government strike called by the political opposition.

The day-long strike is sponsored by the main opposition Awami League and 13 small allied parties.

The opposition has launched a campaign of street protests and general strikes calling for the resignation of Prime Minister Khaleda Zia's coalition government. The opposition accuses the government of corruption, incompetence and authoritarianis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