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은 자국의 인터넷 검열 정책은 국제 규범과 관례를 충실히 이행하고 있다며 이를 옹호하고 있습니다. 중국 관영 언론은 15일, 류 젠렁 중국인터넷 감시기관 부대표가 중국의 정책에 대한 미국의 최근 비판은 불공정하며 이중 잣대를 적용하는 것이라고 말했다고 보도했습니다.

류 부대표의 이 같은 발언은 미국 내에서 중국의 검열법과, 온라인상의 정부 비판자들을 추적하는데 협조하고 있다는 의혹을 받고 있는 여러 인터넷 회사들에 대한 정부의 수사에 대한 지지가 고조되고 있는 가운데 나온 것입니다.

류 부대표는 중국 데일리지에, 중국에서는 그 누구도 온라인에 글을 게재했다는 단순한 이유로 구속되지는 않았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나 중국내 여러 반정부 인사들이 정부비판적인 글을 온란인상에 게재한 뒤로 구금되어 있습니다.

 

(영문)

China is defending its Internet censorship policies, saying they are fully in line with international norms and practices.

Official state media in China report today (Wednesday) that the deputy chief of China's Internet watchdog, Liu Zhengrong, says recent U.S. criticism of China's policies is unfair and smacks of double standards.

His comments come as support grows in the U.S. for a government investigation into several Internet firms who allegedly helped China enforce censorship laws and track down government critics who communicate online.

Liu told the China Daily that no one in China has been detained simply for writing online. However, several dissidents have been imprisoned in China after making online comments critical of the govern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