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일의 경제성장이 2005년 말에 3개월 간 정지상태에 머물면서 경제회복 노력에 차질이 빚어지고 있습니다.

독일 정부가 14일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독일의 국내총생산 (GDP)는 지난 10월~ 12월 사이에 전년도 동기에서 전혀 달라지지 않았습니다. 전문가들은 애초 독일의 경제가 0.2% 정도라도 성장할 것으로 예상했었습니다.

이같은 저조한 국내총생산은 지난해 독일의 경제성장이 눈에 띄게 둔화됐음을 보여주는 것입니다.  정부 자료는 경제침체의 이유로 몇 년째 정체상태에 있는 소비자 지출 하락을 지적했습니다.

 

(영문)

Germany's economic growth ground to a halt in the last three months of 2005, dealing a setback to the country's push for economic recovery.

Government data released today (Tuesday) show Germany's gross domestic product was unchanged in the October-to-December period, compared with the previous quarter. Economists had expected the German economy to grow modestly (at a rate of zero-point-two percent).

The new figures indicate Germany's economic growth slowed sharply at the end of last year. (The economy grew zero-point-six percent in the third quarter of 2005.)

The report says Germany's economy stagnated because of a decline in consumer spending, which has been depressed for years. That problem offset the effect of stronger investment in the construction indust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