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의 민간 연구단체인 ‘지구 기후변화 퓨 센터’는, 과학자들이 지구 온난화의 주범으로 믿고 있는 공업 배기가스 배출을 줄이기 위해 좀 더 광범위한 조치를 취할 것을 미국에 촉구했습니다.

‘퓨 센터’는 최근 보고서에서 미국내 배기가스 배출을 줄이기 위한 광범위한 조치들을 권고하는 가운데, 온실가스 배출을 줄이기 위한 국제 협상에 동참하라고, 부쉬 미 행정부에 촉구했습니다.  

**

‘퓨 센터’는 기후변화를 막기위한 여러가지 방안들을 제시한 새 보고서에서, 미국이 세계 최대의 오염국이라는 사실에 촛점을 맞추고 있습니다. 미국은 세계인구의 5퍼센트를 차지하고 있을 뿐이지만, 세계 기후 온난화 배출가스량의 25 퍼센트를 뿜어내고 있습니다. 그리고 상황은 더욱 악화되고 있습니다.

미국 에너지부는 미국에서 지난 1990년 이래, 기후변화를 일으키는 일산화탄소 가스의 배출이 18퍼센트 증가했으며, 오는 2030년까지 37퍼센트가 더 증가할 것으로 예상한다고 말했습니다.

기후변화 방지를 위한 ‘퓨 센터’의 행동지침 보고서는 정부와 기업, 비영리 기구의 지도자들을 수반하는 2개년 계획을 제시하고 있습니다. ‘퓨 센터’의 정책 분석가인 빅키 아로요 씨는 미국경제 전반에 걸친 행동지침이 마련됐다고 말했습니다.

“이번 보고서는 기술개발을 증진시키는 정책과 이같은 기술을 시장에 도입시키는 정책을 둘 다 제공하면서 이를 비용 면에서 효율적이고, 실용적인 방식으로 접근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습니다. 어떤 사람들은 기후변화 문제에 대처하는 방법은 기술면의 동기부여에 있다고 믿습니다. 반면에 다른 사람들은 배출가스를 제한하는 것만이 유일한 방안이라고 말합니다. 우리의 입장은 둘 다 필요하다는 것입니다.”

‘퓨 센터’가 발표한 권고사항들 가운데 가장 두드러지는 것은 시장에 기반을 둔 계획으로, 발전소나 전력회사 등과 같이 큰 회사들의 온실가스 배출을 막는 것입니다. 유럽연합의 ‘탄소 교환계획’처럼 이 프로그램은 온실가스 배출 허용량을 초과하는 회사들이 이에 못 미치는 회사들로부터 남는 양을 구입할 수 있도록 해줍니다.

또한, 배출가스량 보고를 의무화하는 것은 경제전반에 걸친 사업활동의 디딤돌이 되는 것이라고, 아로요 씨는 말했습니다.

“현재 미국에서는 온실가스 배출량을 보고할 의무가 없습니다. 그렇기 때문에 온실가스 배출을 제한하고, 거래하도록 하는 계획의 첫 걸음이 되는 것입니다. 아황산 가스 배출을 제한하기위한 미국의 산성 비 프로그램과 유사한 것입니다.”

‘퓨 센터’ 보고서는, 미국 온난화 배출가스의 약 3분의 1을 차지하는 교통분야에서도 유사한 조치를 취할 것을 제안하고 있습니다. 아로요 씨는, 미국의 자동차와 경형 트럭의 자동차 연료경제 기준을 좀 더 높게 채택하려는 새로운 노력이 있어야한다고 말했습니다. 이는 업계에서 심각한 논란의 대상이 되고있는 것입니다.

‘퓨 센터’ 보고서는, 의무적으로 배출가스를 줄이는 방안을 권고하고 있으나, 부쉬 행정부는 자발적인 감축을 선호하고 있습니다. 미국 중서부의 주요 가스전기 회사인  ‘사이너지’ 회사의 존 스토월 부회장은 영국의 BP, 네델란드의 ‘쉘’, 미국의 ‘월풀’ 등과 같이 미국에서 주로 기업활동을 하는 다국적 회사들 가운데, 의무적인 배출가스 통제를 지지하는 회사들이 늘어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미국 행정부와 국회의원들에게 가능한한 이를 빨리 추진해 나가길 원한다는 것을 알리기위해 계속 노력할 것이라고, 스토웰 부회장은 말했습니다. 진정으로 지금 당장 시작하길 바라고 있다는 것입니다. 경제적인 면에서 좋은 선택을 지금 할 수 있을 것으로 생각한다며 더 이상 기다리길 원하지 않는다고 스토웰 부회장은 말했습니다.

갑자기 어떤 계획을 서둘러 할 필요는 없지만, 우리가 다음 다음 세대의 에너지를 개발하기위해 노력하는 가운데 어떤 규정이 필요한 지 알고 이를 따르길 바란다고, 스토웰 부회장은 말했습니다.

기후변화를 방지하기 위한 ‘퓨 센터’의 행동지침은 과학기술 분야의 새로운 투자와 건물과 생산품 제조의 효율성 증가, 에탄올이나 열 자원으로서의 식물체와 동물 폐기물 등 재활용이 가능한 연료의 생산증대, 또 석탄사용에서 나오는 탄소의 포착 등을 권고하고 있습니다.

‘퓨 센터’의 분석가인 빅키 아로요 씨는, 미국과 여러 지역들이 기후변화에 대처하기 위한 인상적인 발의 안을 들고 나왔으나, 그것만으론 충분치않다고 말했습니다.

“이는 차차 조금씩 접근해나가는 방식인데, 그렇게 되면 어느 주와 다른 주의 의무규정이 어떻게 다른지 사람들이 알 수가 없습니다.  또한, 주마다 다른 생산규정을 갖고 있게 될 것인데 이는 도대체 말이 안됩니다. 우리가 필요로 하는 것은 연방정부 차원의 정책이고, 바로 그것이 우리가 추진하는 바입니다.”

아로요 씨는 미국 연방정부 정책에는 미국의 국제 기후협상 참여에 대한 의지가 반드시 포함돼야한다고 말했습니다. 아로요 씨는 이같은 조치들이 지금 당장 행동에 옮겨져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이를 더 이상 지체할 경우, 문제를 더욱 어렵게 만들고, 또한, 비용도 더 많이 들게될 것이라고, ‘퓨 보고서’는 지적했습니다.

 

(영문)

INTRO: A report released by the independent Pew Center on Global Climate Change calls for the United States to take broad steps to reduce industrial emissions that scientists believe are causing global warming. As VOA's Rosanne Skirble reports, The Pew Center's Agenda for Climate Action includes wide-ranging recommendations for U.S. emissions cuts and urges the Bush Administration to join global talks to curb rising greenhouse gas emissions.

TEXT: The new report focuses on the fact that the United States is the world's biggest polluter. The U.S. comprises 5 percent of the world's population yet accounts for 25 percent of the world's climate warming emissions.

And the situation is getting worse.

The Department of Energy says climate-changing carbon dioxide emissions in the U.S. have grown by 18 percent since 1990 and are predicted to increase another 37 percent by 2030.

The Pew Center's Agenda for Climate Action culminates a two-year project that involved leaders from business, government and non-profit organizations. Pew Center policy analyst Vicki Arroyo says the result is a road map for action across all areas of the U.S. economy.

AUDIO: CUT 1 VICKI ARROYO
This agenda provides both polices that promote technology development and those that will bring the technologies into the market, and it aims to do so in a cost-effective pragmatic manner. Some believe the answer to addressing climate change lies in technology incentives. Others say limiting emissions is the only answer. Our agenda says we need both.

TEXT: Topping the list of recommendations is a market-based program that would cap greenhouse gas emissions from large sources like power plants and utility companies.

Much like the European Union's carbon-trading model, the program would allow lower- emitting companies to sell their allowances of greenhouse gas emissions to companies that produce more than their allotment.

Vicki Arroyo says required emissions reporting would be a stepping stone to economy-wide trading.

AUDIO: CUT 2 VICKI ARROYO
As of now, we don't even have required reporting in this country of greenhouse gas emissions. So that would be the first step - of developing a greenhouse gas emissions cap-and-trade program, like we have with the acid rain program that controls sulfur dioxide emissions in this country.

TEXT: [OPT] The Pew report suggests adopting a similar approach to the transportation sector, which accounts for roughly one-third of U.S. global warming emissions. Arroyo says there must be a new effort to adopt higher automobile fuel economy standards for America's cars and light trucks, a serious source of controversy in the industry.

AUDIO: CUT 3 VICKI ARROYO
What we propose is changing that to a greenhouse gas focus program and having cars and light trucks together in that program because heretofore there was a loophole in the program for the light trucks and then have targets that are pretty aggressive, but announced in advance so that companies can reach (the targets) over time and benefit from a program, like the acid rain program to be able to get the most cost effective reductions. [END OPT]

TEXT: The Pew report recommends mandatory emissions cuts. The Bush Administration favors voluntary reductions.

John Stowell is a Vice President for Cinergy, a leading gas and electric company in the American Midwest. He says a growing number of multi-national companies with major U.S. operations -- including such giants as BP (British), Shell (Dutch) and Whirpool (USA) support mandatory controls on emissions.

AUDIO: CUT 4 JOHN STOWELL
We will continue to let the Administration and members of Congress on the Hill know that we are interested in moving forward as quickly as possible. And, we are really just saying let's get started now. Let's not wait because we really think that we can make choices now that make good economic sense. We don't need a crash program, but what we are concerned about as we build our next generation of generation (power) that we just simply know what the rules of the road are, and we will comply with those rules.

TEXT: The Agenda for Climate Action also recommends new investment in science and technology, increased efficiency in buildings and products, greater production of renewable fuels like ethanol and biomass and the capture of carbon from burning coal.

Pew analyst Vicki Arroyo says that while U.S. states and regions have come up with impressive initiatives to address climate change, they are simply not enough.

AUDIO: CUT 5 VICKI ARROYO
It is going to be a piecemeal approach, people are not going to know what their regulatory commitments are from one state to another. And you are then going to have different product standards in different states. It just doesn't make sense. We need a federal policy and that is what we are trying to promote.

TEXT: Arroyo says that federal policy must include a commitment by the U.S. to participate in international climate negotiations. She says action on all these fronts must start now. Further delays, the Pew report says, will only make the challenge before us more daunting and costly. (SIGN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