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도리사 라이스 미국 국무장관이 14일 상원 외교관계위원회에 출석해 증언합니다. 라이스 장관은 증언에서 이란과 하마스가 주도하는 팔레스타인 자치정부에 대한 미 행정부의 정책에 대해 밝힐 것으로 예상됩니다.

뉴욕타임스 신문은 14일자에서 미국과 이스라엘이 지난달 실시된 입법회의에서 승리한 팔레스타인의 과격파 집단인 하마스를 고립시키는 방안을 논의하고 있다고 보도했습니다.

이 신문은 익명의 이스라엘 관리들과 서방 외교관들을 인용해 이같은 고립의 목표는 팔레스타인 정부를 불안정하게 만들어 하마스 출신 관리들이 실패하도록 한 뒤 새로운 선거가 실시되게 하는 것이라고 전했습니다.

신문은 또 이같은 접근방식이 미 국무부와 이스라엘 정부 고위 수준에서 논의되고 있다고 보도했습니다.

 

(영문)
U.S. Secretary of State Condoleezza Rice is to testify before the Senate Foreign Relations Committee today (Tuesday). She is expected to discuss the Bush administration's policies toward Iran and a Hamas-led Palestinian government.

Iran is defying international calls to halt its nuclear activities that the West says are aimed at acquiring nuclear weapons.

The New York Times newspaper is reporting today (Tuesday) that the U.S. and Israel are discussing ways to isolate Hamas. The Palestinian militant group won last month's legislative elections.

Many lawmakers have indicated they would oppose U.S. aid to a Hamas-led Palestinian government unless the group renounces violence and accepts Israel's right to exist. Hamas's charter calls for the destruction of the Jewish state.

Citing unnamed Israeli officials and Western diplomats, the report said the aim would be to destabilize the Palestinian government so that newly elected Hamas officials would be deemed failures and new elections would be call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