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스라엘의 아리엘 샤론 총리가 지난 11일, 손상된 대장의 일부를 제거하는 응급 수술을 받은 이후, 중태지만 안정적인 상태를 유지하고 있다고, 담당 의사들이 밝혔습니다.

하다쉬 병원의 관계자들은 12일, 샤론 총리가 아직도 중환자실에 머물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올해 77살인 샤론 총리는 지난 1월 4일 심각한 뇌졸증 증세로 쓰러졌습니다. 샤론 총리는 그후 여러 차례의 응급 수술을 받았지만, 아직 의식을 회복하지 못하고 있습니다.

의료 전문가들은 샤론 총리의 회복에 별다른 기대를 하지 않고 있는 가운데, 에후드 올레르트 부총리가 오는 3월28일로 예정된 국회의원 총선거 때까지 총리 대행을 맡고 있습니다.

(영문)

Israeli doctors say Prime Minister Ariel Sharon remains in critical, but stable condition following emergency surgery Saturday to remove parts of a damaged intestine.

Hadassah University Hospital officials said today (Sunday) Mr. Sharon was still in the intensive care unit.

Doctors removed a substantial portion of the prime minister's large intestine Saturday after spotting damage caused by a restricted blood flow to his digestive tract.

The 77-year-old Mr. Sharon suffered a massive stroke January fourth. He underwent several rounds of emergency surgery after the stroke, but has not regained consciousness.

Medical experts hold little hope for the Israeli leader's recovery.

Deputy Prime Minister Ehud Olmert is serving as interim prime minister, until national elections set for March 28t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