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란의 마무드 아흐마디네자드 대통령은 이란의 핵 계획에 대한 서방국가들의 압력이 계속될 경우, 핵무기 확산금지조약-NPT에서 탈퇴하겠다고 위협했습니다.

아흐마디네자드 대통령은 11일, 지난 1979년에 일어난 회교혁명을 기념하는 자리에서 수천명의 지지자들에게 연설하는 가운데 이같이 말했습니다.

아흐마디네자드 대통령은 그동안 이란은 핵무기 확산금지 조약의 테두리를 지켜왔으나, 서방국가들이 이란의 핵기술 개발권리를 막기위해 이 조약을 이용할 경우 정책을 수정할 것이라고 경고했습니다.

앞서 모하마드 하타미 전 이란 대통령은 유엔이 이란 핵 계획과 관련해 이란에 제재조치를 취할 경우, 국제 유가 상승을 가져올 것이라고 경고했습니다.

 

(영문)

Iranian President Mahmoud Ahmadinejad has threatened to quit the Nuclear Non-Proliferation Treaty if the West continues to pressure Tehran over its disputed nuclear program.

The Iranian leader issued the threat today (Saturday) during a speech to thousands of supporters commemorating the anniversary of the 1979 Islamic Revolution.

Mr. Ahmadinejad said Iran has worked within the framework of the non-proliferation treaty. But he warned that Tehran would change that policy if the West tried to use the treaty to violate Iran's right to nuclear technology.

Earlier today, former Iranian President Mohammad Khatami warned that world oil prices will continue to rise if the United Nations imposes sanctions on Tehran over its disputed nuclear program.

The International Atomic Energy Agency voted earlier this month to report Tehran to the U.N. Security Council, paving the way for possible san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