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라크 회교 시아파 정치인들은, 새 총리 선출을 내일 12일로 미뤘습니다. 지난 12월 15일에 실시된 총 선거에서 가장 많은 의석을 차지한 ‘통합 이라크 연맹-UIA’은 11일, 이브라힘 알-자아파리 현 총리와 아델 압둘 마디 현 부통령 가운데, 새 총리를 선출하기위해 회담했습니다.

그러나 급진적인 시아파 성직자 오크타다 알 사다르 씨 추종자들이 좀 더 논의할 시간이 필요하다고 요구함에 따라, 결정이 내일로 미뤄졌다고, 시아파 소식통들은 전했습니다.

한편, 미국인 언론인 질 캐롤 씨의 납치범들은, 오는 26일까지 이라크인 여성 수감자들을 모두 석방하라는 자신들의 요구가 관철되지않을 경우, 캐롤 씨를 살해하겠다고 위협했다고, 쿠웨이트의 알-라이 텔레비전 방송이 보도했습니다.

(영문)

Iraq's Shi'ite politicians have postponed until Sunday a decision to select a new prime minister. The United Iraqi Alliance met today (Saturday) to choose between two contenders - Prime Minister Ibrahim al-Jaafari and Vice President Adel Abdul-Mahdi.

Each is supported by two major factions in the Shi'ite alliance. But Shi'ite sources say followers of radical Shi'ite cleric Moqtada al-Sadr wanted more time to discuss the candidates. Iraq's Shi'ite alliance won the largest number of parliament seats in the nation's December 15th election. Under Iraq's constitution, the new parliament should convene within the next two weeks.

Separately, Kuwait's al-Rai television station says the kidnappers in Iraq of American journalist Jill Carroll are threatening to kill her if their demands are not met by February 26th. The militants previously had demanded that all Iraqi women prisoners be fre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