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라크에서 선거 관리 위원회는 지난해 12월 15일에 실시된 총선 결과를 승인함으로써 시아파 정당 후보들이 전체 의석의 과반수에 가까운 의석을 차지했음을 확인했습니다.

선거관리위원회의 10일 발표는 시아파 정치연맹인 통합이라크연맹이 128개 의석을 차지했다는 지난 달의 1차 선거 결과를 확인한 것입니다. 

전체 275개 의석 가운데 쿠르드 연맹은 53개 의석을, 수니파 주도의 이라크합의전선은 44개 의석을 각각 차지했습니다. 이라크 헌법에 따라 새 의회는 앞으로 15일 안에 개원해야합니다.

한편 이라크 경찰은 바그다드에서 차량 폭탄 공격으로 적어도 4명이 숨지고 17명이 다쳤다고 말했습니다.

이와는 별도로 이라크 군복을 입은 무장괴한들이 수니파 아랍 성직자 한명을 바그다드 자택에서 납치했습니다.      

 

(영문)

Election officials in Iraq have certified results of the December 15th legislative poll, confirming the near majority of parliament seats won by Shiite religious parties.

The announcement today (Friday) confirmed initial results issued last month that gave 128 seats to the dominant Shi'ite coalition, the United Iraqi Alliance. The Kurdish Allliance won 53 seats and the Sunni-led Iraqi Accordance Front took 44 seats in the 275-member parliament.

Under Iraq's constitution, the new parliament should convene within the next 15 days.

Meanwhile, Iraqi police say at least four people were killed and at least 17 others wounded in a car bomb attack in Baghdad (today/Friday).

Separately, gunmen wearing Iraqi army uniforms kidnapped a Sunni Arab cleric (Abdel Khalil Dawoud) from his Baghdad home.

Thursday, kidnapped American journalist Jill Carroll appeared in a new video broadcast on Kuwaiti television urging that the demands of her Iraqi captors be met as quickly as possib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