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라크 성지, 카발라 전역에서 회교 시아파 순례자들은 서기 680년에 암살된 순교자, 이맘 후세인을 기리는 시아파 최대의 축제, 아슈라를 맞아 전통적인 고행의 행진을 계속하고 있습니다.

삭발한 시아파 남성들은 쇠사슬로 자신의 몸을 때리거나 칼등으로 피가 흐를때까지 자신의 머리를 때리면서 이맘 후세인 영묘로 향하고 있습니다. 이날 고행의 행진은 해뜨기 몇시간전부터 시작됐으며 카발라시 경찰은 하루 많으면 100만명이 축제에 참가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습니다.

금년 아슈라 축제는 이라크와 다른 여러회교국가에서 시아파와 수니파들사이에 긴장이 고조되는 가운데 다가왔습니다. 지난 2년간 축제기간중 200명 이상의 순례객들이 수니파 무장대원들에 의해 살해당한 참극의 재발을 막기 위해 수천명의 사복경찰들이 일반 순례자들속에 섞여 감시를 하고 있습니다.

(영문)

Tens of thousands of Shi'ite Muslim pilgrims marched through the holy city of Karbala in Iraq today (Thursday) in traditional mourning processions honoring Imam Hussein, one of Shi'ite Islam's most revered leaders. Men with shaven heads marched toward the mausoleum of Imam Hussein, slapping themselves with chains and beating their heads with the flat side of swords and knives until they bled. The processions began hours before sunrise, and police said they expect up to a million people would join the religious observance throughout the day. Ashura ceremonies this year come amid heightened sectarian tensions between Shi'ite and Sunni Muslims, both in Iraq and elsewhere. Thousands of undercover police have been mingling with crowds in Karbala in an attempt to prevent, such as those by Sunni insurgents who killed more than 200 Ashura worshippers during the past two years. Police in Baghdad imposed tight security in a district (Kadhimiya) where Shi'ite pilgrims gather, and set up checkpoints across the cit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