터키 동부의 항구도시 이스탄불 시내 한 인터넷 카페에서 폭탄이 터져 열 네 사람이 다쳤습니다. 터키 당국은 이스탄불 바이람파사구 경찰서 인근에 있는 인터넷 카페에서 벌어진 폭탄폭발로 경찰관 여섯 명이 다쳤다고 말했습니다.

유럽의 피라트 통신은 터키내 쿠르드족 단체인 쿠르드스탄 프리덤 팔콘스가 이 폭탄공격을 이 단체의 소행이라고 주장한 것으로 보도했습니다. 이 쿠르드족 단체는 이전에 터키에서 벌어진 다른 폭탄공격 사건들도 이 단체의 소행이라고 주장해 왔습니다.

터키 당국은 쿠르드스탄 프리덤 팔콘스가 불법단체인, 쿠르드족 노동자당, P K K와 연계돼 있는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영문)

Turkish officials say 14 people have been injured in a bomb blast in Istanbul.

Authorities say the blast occurred today (Thursday) at an Internet cafe near a police station in the city's Bayrampasa district. Six of the injured were police officers.

A Europe-based news organization (Firat News) says the attack was claimed by the hard-line Kurdistan Freedom Falcons. That group has said it was responsible for several other bomb attacks in Turkey. Authorities believe the group is linked to the outlawed Kurdistan Workers Party, known as the P.K.K.

That party is Turkey's largest Kurdish rebel group. It operates in southeastern Turkey and northern Iraq. Over the last 20 years, the battle between the Turkish military and Kurdish rebels has claimed more than 30-thousand lives.

The United States lists the P.K. K. as a terrorist organiz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