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국무부의 크리스토퍼 힐 차관보는, 미국이 버마 군사정권에 대한 유엔 안전보장 이사회의 결의안 채택을 여전히 추진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미 하원 소 위원회 청문회에 출석한 힐 차관보는, 버마 정부에 대해 반체제 인사 탄압을 완화하도록 촉구하는 나라들이 늘고 있음을 지적하며, 버마 군사정권에 대한 국제적인 압력을 추구해온 노력이 결실을 맺기 시작했다고 말했습니다. 힐 차관보는, 버마 처럼 민주주의가 탄압받고, 인권이 잔혹하게 유린되는 나라는 별로 없다고 지적하면서, 외국인을 혐오하고 비이성적인 버마정권의 정책이, 점점 더 이 지역을 위협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힐 차관보는 또, 미국은 가택연금중인 민주화 운동 지도자, 아웅산 수지 여사의 석방을 위해 계속 압력을 가하고 있다고 밝히면서, 최근에는 지난주에 다시 수지 여사의 석방을 요청했다고 말했습니다.

 (영문)

A top U.S. State Department official says Washington is still considering a push for a United Nations Security Council resolution against Burma's ruling military regime.

Assistant Secretary of State Christopher Hill says efforts to encourage international pressure on Burma's government are beginning to pay off as more countries urge Rangoon to ease its suppression of the democratic opposition. Hill made his comments at a joint hearing of two House subcommittees.

Hill said there are few places where democracy has been suppressed and human rights violated as brutally as Burma. He called the Burmese government's policies "xenophobic and irrational" that increasingly threaten the region. Hill also said the United States continues to press for the release of detained pro-democracy activist Aung San Suu Kyi. He said the most recent request was last week.

Others who testified before the Congressional committees included a former Burmese political prisoner, a member of the country's oppressed ethnic Shan minority and human rights activi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