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프가니스탄 남부 칸다하르시에서 강력한 폭탄이 폭발해 최소한 13명이 사망하고 다른 13명이 부상했다고 아프간 관리들이 말했습니다.

당국은  이 폭발로  칸다하르시내 삼엄한 경계가 이루어지고 있는 경찰 본부밖 초소가 파괴됐다고 말했습니다. 관리들은 이 폭발이 모터 사이클을 타고 가던 한 자살 폭탄범의 소행이라고 비난했습니다.

지난 2001년 미국 주도 연합군이 탈레반 정권을 축출한 이래 과격 분자들은 통치권을 다시 장악하기 위해 전투를 벌여왔습니다. 지난해에는 천 6백명 이상이 전투로 사망했습니다.

 

(영문)


Afghan officials say a powerful bomb blast in the southern city of Kandahar has killed at least 13 people and wounded 13 others.

Authorities say the explosion demolished a guard post outside the city's heavily-guarded police headquarters. At least seven of those killed were police, but civilians were also among the victims.

Officials blame the blast on a suicide bomber riding a motorcycle.

Reports from Afghanistan say a man claiming to be a Taleban spokesman (Qari Mohammad Yousuf) has claimed responsibility for the attack on behalf of the group.

Since U.S.-led forces ousted the Taleban in 2001, militants have been fighting to regain control. Last year, the fighting killed more than 16 hundred peop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