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은 남한이 미국과 합동 군사훈련을 실시하는 한 북한과 남한간 관계에서 진전이 이루어지지 않을 것이라고 경고하고 있습니다.

북한 관영 조선중앙통신은 북한 조국평화통일위원회의 성명을 인용해 이같이 보도했습니다. 조평통의 대변인은 6일, 남한과 미군의 합동 군사훈련은 한반도 상황을 전쟁직전으로 몰아가는 도발행위라고 비난했습니다.

북한의 이 같은 경고는 남한과 북한이 며칠 전에 양측간의 긴장완화를 위한 군장성급 회담의 실무협상을 거의 2년만에 처음으로2월 말게나 오는 3월에 재개하기로 합의한 뒤에 나온 것이어서 주목되고 있습니다.

 

(영문)

North Korea has warned that there will be no progress in inter-Korean relations as long as South Korea holds joint military exercises with the United States.

The North's official Korean Central News Agency carried a statement today (Monday) from the Committee for the Peaceful Reunification of the Fatherland. The spokesman called the exercises a provocative act that pushed the situation on the Korean Peninsula to the brink of war.

The warning came three days after North and South Korea agreed to resume high-level military talks by early March on easing tensions along their border.

On Friday, the two Koreas agreed to hold general-level military talks in late February or early March for the first time in nearly two year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