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국방부는 3일 발표한 정책보고서에서 중국은 미국의 군사력에 대한 가장 큰 도전이라고 밝혔습니다. 국방부는 이 보고서에서 중국의 군사력 증강이 지역의 군사균형을 위태롭게 하고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라이언 헨리 국방부 차관은 중국은 그들의 진정한 안보 필요에 적합한 군사력을 가져야 하지만 이같은 필요는 중국이 어떤 나라가 될 것인지, 또 세계의 안정에 어떻게 기여할 것인지와 큰 관련이 있다고 말했습니다.

보고서는 또 미국은 러시아와 공동의 목표 아래 협력하려 하고 있으며, 인도는 대국으로 부상하고 있는 미국의 핵심 전략적 동반자라고 밝혔습니다.

 

(영문)

The U.S. Defense Department has completed an extensive policy review that says China is the country most likely to challenge U.S. military power.

The Pentagon released its report Friday, saying China's military buildup puts regional military balances at risk.

Undersecretary of Defense Ryan Henry said China should have a military capability sufficient to meet its genuine security needs, but those needs have a lot to do with the kind of country China becomes and how it contributes to world stability.

The report also said the U.S. wants to work with Russia on shared goals, and said India is emerging as a great power and key strategic partner for the U.S.

The report also recommended shifting U.S. military power more toward fighting terrorism and other nontraditional threa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