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정부는 농민들의 반대에도 불구하고 미국과 자유무역협상을 추진하기로 결정했습니다. 한국 정부 관리들은 이같은 결정이 2일 오후에 내려졌다고 밝히고 워싱턴에서 곧 공식적인 발표가 있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한국의 농민들은 미국과의 자유무역협상에 반대하며 2일에 열릴 예정이던 정부의 공청회를 무산시켰습니다.

한국 외교통상부 주최로 이날 서울에서 열 예정이었던 이 공청회는  분노한 농민들이 협정 반대 현수막을 내걸고 반대시위를 벌임에 따라 열리지 못했습니다.

한국은 지난 달 영화산업과 관련된 상영일수 제한 규정을 축소함으로써 미국과의 협상에 마지막 걸림돌을 제거했습니다.

한국은 미국의 일곱번째로 큰  교역상대국입니다.

 

(영문)
The South Korean government has decided to go ahead with free trade talks with the United States, despite protests from local farmers.

South Korean officials say the decision was made late today (Thursday) and will be announced formally in Washington soon.

South Korean farmers opposed to establishing a free trade agreement with the U.S. broke up a public hearing in Seoul on the issue today (Thursday).

The hearing, organized by South Korea's Foreign Ministry, was delayed and then abandoned after the angry farmers staged a protest and unfurled banners opposing free trade talks.

Last month, South Korea cleared one of the final hurdles to beginning trade talks with the U.S. by scaling back a quota system on its film industry.

South Korea is the seventh-largest trading partner of the United Stat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