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의 대중 전 대통령은 오는 4월 북한을 방문해 김정일 국방위원장과 또 한차례 회담을 갖길 희망한다고 말했습니다. 김대중 전 대통령은 세계일보와의 회견에서 남북한간 평화증진을 위해 민간인 자격으로 북한을 방문하고 싶다고 말했습니다.

김 전 대통령은 지난 2000년, 김정일 국방위원장과 정상회담을 성사시킴에 따라 노벨 평화상을 수상했습니다.

올해 80세인 김대중 전 대통령은 다시 한번 평양을 방문하고싶다는 뜻을 자주 비춰왔으나, 김 전 대통령의 보좌관들은 남북한 정부가 아직 세부사항을 논의해야한다고 말했습니다.

김대중 전 대통령은 이날 회견에서, 북한기업들의 위폐제조와 돈세탁 혐의와 관련해, 미국이 직접적인 증거를 갖고있는지 의심스럽다며, 북한에 대한 미국정부의 제재조치를 비판했습니다.

 

(영문)

Former South Korean President Kim Dae-jung hopes to visit North Korea in April for another meeting with its leader, Kim Jong il.

In an interview with South Korea's Segye Times newspaper, Kim Dae-jung says he would travel to the North as a private citizen in a bid to promote inter-Korean peace.

Kim won the Nobel Peace Prize in 2000 for holding a ground-breaking summit in Pyongyang with North Korean leader Kim Jong il.

The 80-year old former president has often expressed his desire to return to Pyongyang. But an aide to Kim says details of the visit still need to be worked out by the two governments.

In the interview, Kim Dae-jung criticizes the U.S. government for imposing sanctions on North Korea. He expressed doubt that Washington has direct evidence of alleged money-laundering and counterfeiting by North Korean compani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