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북한군인연합 임천용 대표(전 북한 교도지도국 19여단 2대대 상위)가 31일 저녁 청와대 홈페이지에 <노무현 대통령께 보내는 공개서한>을 올렸습니다.

자유북한군인연합은 북한 특수부대 출신 탈북자들이 지난해 12월 창립한 단체로, ‘폭력과 비폭력을 결합한 북한 내부에서의 직접 활동으로 북한의 체제변화를 주도하겠다’고 밝혀 화제를 모은 바 있습니다. 임천용 대표는 공개서한을 통해 한국 정부의 대북정책에 대한 입장과 최근 자유북한군인연합의 활동에 대한 방해 움직임에 대해 입장을 밝혔습니다.

임천용 대표는 ‘국제사회가 북한 인권 문제에 관심을 갖는 것은 북한 인권 상황이 최악의 상황에 직면해 있음을 말해주고 있는 증거’라면서 하지만 북한 인권 문제에 접근하는 “한국 정부의 태도는 상상하기 힘들 정도로 실망스럽다”고 입을 열었습니다. 임 대표는 인권보다 앞서는 것이 없다면서 ‘한반도의 평화’를 앞세워 북한 인권 문제를 사실상 회피하고 있는 참여정부의 대북정책을 비판했습니다. [

인터뷰1] “엄연히 거기서는(북한에서는) 제멋대로 사람들을 죽이잖아요. 제멋대로 죽이는데 여기 사람들이 북한 인권을 다른 차원에서 분석하고 무슨 한반도 평화권을 먼저 생각해야 한다고 하는데, 한반도 평화권이 곧 북한 인권 아니겠는가. 그 소리가 그 소리 아닌가.” 그는 정권 재창출이나 정권 연장에 더 관심을 갖고 있어 북한 인권 문제를 회피하는 것 아니냐며 강도를 높였습니다.

[인터뷰2] “국제사회보다 한국 사회에서 북한에 대해서 실질적으로 알고 있는 정도가 실질적으로 알고 있는 정도가 더 많다고 생각하는데 이 사람들은 북한 인권 문제를 떠나서 무슨 정권 재창출 문제나 정권의 끈을 놓치기 싫어서 논다는 게 빤히 보이잖아요.” 임천용 대표는 북한 인권 문제는 “인간의 근본적인 양심과 도덕에 관한 문제”라면서 한국 정부가 정치적 고려 없이 북한 인권 문제 해결에 앞장설 것을 촉구했습니다.

계속해서 임천용 대표는 “자유북한군인연합의 출범에 대해 부분적인 세력들이 테러세력의 등장”이라고 폄훼하고 있다고 소개하면서 이것은 “북한독재의 잔인함에 편승하는 비인간적 행위”라고 잘라 말했습니다.

그는 “북한에서의 반독재 항쟁은 정상적인 체제에 대한 불법적인 폭력이 아니라 착취권력에 대한 피착취 대중의 정당한 대응”이라면서 이것을 테러라고 한다면 이런 테러는 백번이라도 하겠다고 말했습니다. [인터뷰3] “테러면 테러다. 테러면 테러인데 우리는 무고한 인민들을 볼모로 절대, 희생양으로 안 잡는다.

그렇지만 그 정권에 복무하는 사람들은 우리가 절대로 용서하지 않겠다는 거지요. 우리 입장에서는 그것이 정당하다고 보는데 우리를 테러(집단)이라고 본다면 우리는 그런 테러 백번이라도 한다는 거지요.” 한편 자유북한군인연합은 창립 이후 악의적인 비방과 음해, 협박에 시달리고 있다고 합니다. 임천용 대표는 자신에게 협박 전화가 많이 온다고 밝히기도 했습니다.

[인터뷰4] “저번에 언젠가 좌파계열 사람인지 북한 간첩인지 모르겠는데 저한데 쓸데없는 전화가 많이 와요 협박 전화 같은 게, 날 와서 죽이겠다고 그래요.” 임 대표는 이들에게 “이미 죽음도 각오했다고 말했는데 말하지 말고 죽이러 오지 그러냐”고 응수했다고 합니다. 그는 “목숨을 걸지 않으면 이 일을 못한다”면서 죽기를 각오하고 일을 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인터뷰5] “목숨을 내 논다고 했잖아요. 그런 경우를 각오하지, 예상하지 않으면 이런 일을 못한다는 거지요. 쉽게 말하면 죽을 수도 있다는 거지요.” <자유북한군인연합>은 지난해 12월 기자회견을 통해 “정치범수용소의 해체와 북한 인민이 자유로워지는 것이 1차 목표”이며, 김정일 정권의 내부 변화 노력이 없으면 “北정권 붕괴 투쟁을 전면화하는 것이 2차 목표”라고 밝힌 바 있습니다.

지금까지 서울에서 보내드린 탈북자 통신이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