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민권 운동의 상징 마틴 루터 킹 주니어 목사의 미망인 코레타 킹 여사가 향년 78세를 일기로 사망했습니다. 유가족은 성명에서 코레타 킹 여사가 30일 밤 사망했다고 말했습니다.

성명은 사망의 원인은 밝히지 않았습니다. 킹여사는, 최근 몇달간 건강이 악화되어 왔습니다. 유가족의 지인들은 31일 오전 미국 텔레비전 방송사에 킹 여사가 취침중에 사망했다고 전했습니다. 킹 여사는 지난 1927년 미 남부 알라바마주에서 태어났으며, 오하이오주 안티옥 대학에서 음악 학사 학위를 받았습니다.

뉴잉글랜드 국립 음악 대학에서 콘서트 성악을 전공하던 킹 여사는 1957년 매사추세추주 보스턴에서 보스톤 신학 대학 졸업생인 마틴 루터 킹 목사와 결혼했습니다. 코레타 킹 여사는 마틴 루터 킹 목사가 1968년 테네시주 멤피스체서 암살된 후 남편의 유업을 이어왔습니다.

(영문)

Coretta Scott King, the widow of U.S. civil rights icon Martin Luther King Junior, has died at the age of 78. Mrs. King had been in poor health in recent months. Friends and associates told U.S. television networks Tuesday morning that she had died in her sleep.

She was born in (the southern U.S. state of) Alabama in 1927, and received her bachelor's degree in music from Antioch College in Ohio. She married Martin Luther King, Junior, in 1953 in Boston, Massachusetts, while he was a graduate theology student at Boston University and she was studying concert singing at the New England Conservatory of Music.

They moved to Montgomery, Alabama, shortly after their marriage, where Dr. King was thrust into the leadership of the U.S. civil rights movement. She and her first child narrowly escaped injury when their home was bombed during the Montgomery bus boycott. She carried on her husband's work after his assassination in Memphis, Tennessee in 1968. Mrs. King is survived by the couple's four adult childr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