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해 한국의 실업 수당 신청자 수가 경기 침체등으로 기록적인 56만명에 이르렀습니다.

한국 노동부는 29일에 내놓은 보고서에서 실업 급여 신청자의 수가 2005년에 전년에 비해 근 20퍼센트가 증가됐다고 밝혔습니다.

한국의 실업 수당 신청자 수는 2004년에 40만명을 넘어섰으며, 주로 수출 부진으로 인한 경제 성장 후퇴로 계속 늘어나고 있습니다.

(영문)

The number of South Koreans filing for unemployment benefits rose to a record high of 560 thousand last year, as economic growth slowed.

In a report released today (Sunday), South Korea's Labor Ministry says the number of jobless claims rose almost 20 percent (19.9 percent) in 2005 compared to the previous year.

South Korean unemployment claims surpassed the 400 thousand level in 2004. The figure has continued to rise as economic growth declines due largely to a slowdown in expor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