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의 조지 부쉬 대통령은 북한의 달러화 위조 문제와 관련해, 결코 타협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부쉬 대통령은 26일 열린 백악관 기자회견에서 이렇게 말하면서, 그러나 북한이 6자 회담에 복귀하는 것은 대단히 중요하다고 덧붙였습니다.

한편, 콘돌리자 라이스 미 국무장관은 북한이 아무런 전제 조건을 제시하지 않을 경우 미국은 즉각 6자 회담을 재개할 준비가 돼 있다고 말했습니다. 이에 관한 좀 더 자세한 소식입니다.

*********

부쉬 대통령은 북한의 달러화 위조 문제와 관련해, 타협은 없다고 강조했습니다. 부쉬 대통령은 26일 열린 백악관 기자회견에서 그같이 말하면서, 누군가 미국 돈을 위조한다면, 국민들은 정부가 그것을 막기 위한 행동을 취할 것을 기대할 것이라고 지적했습니다. 부쉬 대통령은 미국 정부는 법을 준수하고 국민들의 화폐를 보호할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부쉬 대통령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대북한 금융 제재를 해제하거나 동결하는 등, 북한을 회담장으로 복귀시키기 위한 어떤 조치를 고려하고 있느냐는 질문에, 미국은 북한에게 미국 달러화를 위조하지 말라고 강력하게 촉구하고 있고, 또한 북한의 불법 행위를 막기 위해 다른 나라들과 협력하고 있다고 말하면서, 이는 경제 제재와는 다르다고 덧붙였습니다.

또한 부쉬 대통령은 북핵 6자 회담에 대해서, 계속 진전이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습니다. 부쉬 대통령은 북한이 6자 회담에 복귀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지적하면서, 궁극적으로 6자 회담을 통해 북핵 문제를 평화적으로 해결할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부쉬 대통령은 6자 회담은 북한에게 희망적이고 긍정적인 것이라고 지적하면서, 6자 회담은 북한으로 하여금 어려운 결정들을 내릴 것을 요구하고 있는데 그 가운데 하나는 핵 무기를 포기하는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한편, 라이스 국무장관은 26일 로이터 통신과의 회견에서, 북한의 달러화 위조를 둘러싼 현재의 교착 상태를 해소하는 방법은 북한이 법을 준수하기 시작하는 것이라고 지적했습니다. 라이스 장관은 달러화 위조를 비롯한 북한의 불법 활동들이 부쉬 대통령의 연두 교서에서 언급되지 않을 수는 없을 것이라면서, 대통령은 미국의 화폐를 지켜야만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또한 라이스 장관은 미국의 우방국들과 동맹국들도 그 점을 이해하고 있다면서, 그 누구도 북한이 불법 활동에 관여하도록 허용되는 것을 원치 않는다고 덧붙였습니다. 그러나, 라이스 장관은 미국은 6자 회담이 재개되기를 바라고 있다고 말하면서, 6자 회담 수석 대표인 크리스토퍼 힐 국무부 동아시아 태평양 담당 차관보가 최근 중국 베이징에서 북한 대표들을 만난 자리에서 분명히 밝혔듯이, 북한이 아무런 조건을 제시하지 않는다면, 미국은 즉각 회담을 재개할 준비가 돼 있다고 밝혔습니다.

라이스 장관은 남한과 중국의 대 북한 지원이 북한을 회담장으로 불러 들이기 위해 압력을 가하는 문제를 어렵게 만들고 있지 않는냐는 질문에 대해, 그렇게 생각하지 않는다고 대답했습니다.' 라이스 장관은 중국과 남한이 여러 가지 다양한 이유로 북한에 지원을 제공하고 있다면서, 두 나라는 그동안 북한이 회담이 참여하도록 유도하는데 성공을 거두었다고 말했습니다. 라이스 장관은 6자 회담이 다시 재개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하면서, 그러나 그 전에 북한이 무조건 회담에 복귀할 것이라는 결정을 해야만 한다고 강조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