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정부는 미국과의 자유무역협정 협상을 활성화하기 위해 한국영화 스크린 쿼터제를 현재의 절반수준으로 축소한다고 발표했습니다.

한국의 덕수 재무장관은 26일, 오는 7월부터 한국영화 의무상영일을 현재의 한 해 146일에서 한 해 73일로 축소한다고 말했습니다.

지난 1966년 외국영화와의 경쟁에서 한국영화 사업을 보호하기위해 마련된 스크린 쿼터제는, 미국과의 자유무역협정 - FTA협상에서 주요 걸림돌 가운데 하나였습니다.

미국은 한국이 스크린 쿼터를 철폐하거나 축소해야만 한국과의 협상에 임하겠다고 요구해왔습니다. 

 

(영문)

South Korea says it will scale back a quota system on its domestic film industry as part of efforts to facilitate talks with the United States on a free trade agreement.

South Korea's Finance Minister Han Duck-soo said today (Thursday) that beginning in July, the government will cut in half a quota requiring cinemas to show local films for 146 days of the year --- to 73 days.

The quota system was set up in 1966 to protect South Korea's film industry from foreign competition, and has been one of the main obstacles to starting free trade talks with the United States.

The United States demands that South Korea reduce or eliminate the quota before talks be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