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그다드 북쪽 말라드 마을인근에서, 도로변에 설치된 폭탄이 터져, 이라크 산업장관이 타고 가던 자동차가 파괴돼, 경호원 세명이 숨졌습니다. 그러나 산업장관은 무사하다고, 이라크 정부 관리들이 밝혔습니다.

한편, 이라크 주둔 미군은 다섯 명의 여성 수감자들을 포함해 이라크인 수감자 4백여명을 26일과 27일, 이틀에 걸쳐 석방합니다.

미군은 성명에서 이들 수감자들에 대한 재조사 결과 더 이상 수감할 이유가 없다고 판단돼 석방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나 이라크와 미국 관리들은 이 같은 조치가 이달초에 납치된 미국 언론인 질 캐롤 씨 사건과는 무관하다고 강조했습니다.

 

(영문)

Iraqi officials say the minister of industry escaped unharmed in a roadside bombing -- but the blast killed three of his bodyguards.

The minister's convoy was hit as it traveled near the town of Balad, north of Baghdad.

Elsewhere, the U.S. military is releasing more than 400 Iraqi detainees including five women prisoners today (Thursday) and Friday. A military statement says a review of their cases determined there was no reason to keep holding them.

Iraqi and U.S. officials have stressed the move has nothing to do with American journalist Jill Carroll, who was kidnapped earlier this month.

Her kidnappers threatened to kill her by last Friday unless all Iraqi women detainees were released. The deadline passed with no word on her fa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