몬테네그로에서 여객 열차가 협곡 아래로 추락해 적어도 44명이 사망하고 약 200명이 부상하는 사고가 지난 23일 발생한 가운데, 24일 구조 대원들은 사고 열차의 잔해에 대한 수색 작업을 벌였습니다.

당국자들은 사고 열차는 터널을 빠져 나온 직후 탈선하면서 수도 포드고리카 북쪽에 있는 모라카 강의 골짜기로 30미터 추락했다고 말했습니다. 몬테네그로 내무장관은 사고 열차의 브레이크가 고장났다고 말했습니다.

사고 열차에는 스키 여행을 마치고 집으로 돌아가던 어린이들이 다수 탑승하고 있었고, 그 가운데 적어도 5명이 사망하고 75명이 부상했습니다.

(영문)

Emergency workers in Montenegro today (Tuesday) are scouring the wreckage of a passenger train that plunged into a ravine, killing at least 44 people and injuring nearly 200 others.

Authorities say the train had just emerged from a tunnel Monday when it derailed and dropped 30 meters into a gorge of the Moraca River (near the village of Bioce,) north of the capital, Podgorica. Montenegro's Interior Minister (Jusuf Kalamperovic) says the train's brakes failed.

Scores of children were on the train, returning home from a ski vacation. At least 75 were injured and five were killed. President Filip Vujanovic is quoted (by Reuters news agency) as saying everything is being done to reduce the number of casualties. The government has declared three days of official mourn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