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내 한 친북한 단체가 일본 육상 자위대의 지대공 미사일 시스템에 관한 자료를 입수한 것으로 드러났다고 일본 언론들이 보도했습니다. 이에 관해 좀더 자세히 전해드립니다. 

*****************************

일본 육상 자위대의 지대공 미사일에 관한 자료가 일본내 친북 성향의 한 단체에게 유출됐다고 일본 경찰 소식통이 24일 밝혔다고 일본 언론들은 보도했습니다.

이 단체는 일본에 거주하는 친북한 성향의 과학자와 연구원 그리고 제조업자들이 모여 1959년에 창단한 조총련 산하 재일본 조선인 과학 기술 협회입니다.

이들 언론은 유출된 자료가 이미 북한에 보내진 것으로 보인다면서 일본 경찰 당국은 자료의 유출 경로 등에 수사를 집중하고 있다고 보도했습니다.

1995년에 수집된 이 자료에는 일본 육상자위대의 중거리 지대공 유도탄 시스템의 전개, 운용 구상, 요격 고도, 거리, 범위 등에 관한 상세한 수치가 기록돼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누카가 후쿠시로 일본 방위청 장관은 기자회견을 통해 방위청은 정보 보호와 관련해 경각심을 높일 필요가 있다고 말하면서 방위청의 정보 통제를 강화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일본 방위청은 그러나 유출된 정보가 현재 육상자위대가 실전 배치하고 있는 중거리 지대공 미사일의 성능을 유추하는데 도움을 줄것으로는 보지 않는다고 말했습니다.  육상자위대는 보다 발달된 방공 미사일을 이미 배치하기 시작한 상태입니다.

과학기술협회가 입수한 자료는 1993년과 1995년 사이 일본의 주요 전자 업체인 미쓰비시 전기에서 연구 개발 단계에 있었던 지대공 미사일에 관한 연구 자료의 일부입니다.

미쓰비시 전기를 위해 이 문건을 작성했던 미쓰비시 연구소는 과학기술협회와 관련돼 있던 한 하청업자에게 미사일과 관련된 컴퓨터 소프트 웨어를 주문했던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일본 방위청은 미사일 정부 유출과 관련해 미쓰비시 전기로부터 유출 경위를 알아볼 것이며 정보가 유출된 것으로 확인될 경우 미쓰비시에 대해 징계조치를 내릴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지난 해 10월 과학기술협회 회원들이 당국의 허가가 없는 암치료제를 생산 판매함으로써 제약법을 위반한 것을 일본 경찰청 공안부가 적발한 뒤 경찰은 도꾜에 있는 과학기술협회 사무실을 포함해 11개 장소를 급습해 압수 수색하는 과정에서 육상자위대의 중거리 지대공 미사일과 관련한 자료를 발견했다고 일본 언론들은 보도했습니다. 이 수색 과정에서 경찰은 친북 성향의 기업인 두명을 체포했습니다.

이보다 앞서 1994년 봄에는 과학기술협회 소속 북한인 간부 한 명은 도꾜 중심부에 있는 기계 제조업체로부터 미사일 생산에 사용될 수도 있는 제트 엔진을 구입해 북한과 일본을 오가는 북한 만경봉호에 실어 북한에 수송한 것으로 드러난 적도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