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의 조지 부쉬 대통령은 캔사스 주 한 대학교에서 행한 연설에서 이라크 전쟁과 자신의 논란 많은 국내 도청 계획을 또다시 옹호했습니다.

부쉬 대통령의 이번 연설은 전국민에게 도청 계획이  테러리즘과 맞서 싸우는데 있어 필수적인 도구라는 점을 납득시키기 위해 미 행정부가 펼치고 있는 집중적인 홍보 노력의 일환입니다.

부쉬 대통령은 이 계획을 ‘테러분자 감시’ 계획이라고 부르면서 국회에서 이에 관해 설명도 했다고 말하고 이는 불법이 아니라고 덧붙였습니다. 

알베르토 곤잘레스 미 법무 장관은 부쉬 대통령이 25일 워싱턴 근교 국가안보국 청사를 방문하기 하루 전인 24일 도청 문제와 관련해 연설할 예정입니다.

미국 국회 상원은 도청 계획의 합법성 여부와 관련해 2월 초 청문회를 개최할 예정입니다.  

 

(영문)

President Bush has again defended the war in Iraq and his controversial domestic spying program during a speech at a university in (the midwestern U.S. state of) Kansas.

The president's speech is part of an intense public relations effort by the administration to convince the nation the program is a necessary tool. Today he called the program a "terrorist surveillance" program and denied that it was illegal, saying he had briefed Congress on it.

Mr. Bush has come under fire from opposition Democrats and some Republicans for authorizing the National Security Agency to monitor phone calls and e-mails between U.S. citizens and persons abroad without first getting permission from a special court.

Attorney General Alberto Gonzales will speak on the issue Tuesday, one day before President Bush visits N.S.A. headquarters near Washington on Wednesday.

The Senate will hold hearings in early February on the legality of the progra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