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라크의 정당들은 새로운 연립정부 구성을 위해 어려운 협상을 준비하고 있습니다. 수니파 아랍계 정치인들은 21일 회담을 갖고 국민화합정부 구성을 촉구했 습니다.

지난 해 12월 15일에 치루어진 의회선거에서 시아파 정당들이 다수의석을 차지했지만, 과반수 의석 확보에는 실패했습니다. 시아파 연합은 총 275개 의석 가운데 128석을 차지했으며, 수니파 아랍계는 55석을, 그리고 쿠르드 족은 53석을 각각 확보했습니다.

미국의 한 회교 옹호단체인 [미국-회교관계회의] 관계자들은 21일 바그다드에 도착해 미국인 프리랜서 질 캐롤 여기자의 석방을 호소했습니다.

납치범들은 현재 미국 수용시설에 수감돼 있는 8명의 포로들을 전원 석방하지 않으면 캐롤 기자를 살해하겠다고 위협해 왔으며, 20일의 시한이 지났지만, 그의 생사에 관해서는 아무런 언급도 없습니다.

(영문)

 Iraqi parties are preparing for tough talks on forming a new coalition government, one day after results showed Shi'ite religious parties won the most seats, but not a majority, in last month's parliamentary vote. Sunni Arab politicians meeting today (Saturday) called for a national unity government.

Shi'ites secured 128 of the 275 seats in the December 15th poll. Sunni Arabs won 55 seats, and the Kurds won 53. Also today, officials from a U.S. Muslim advocacy group (Council on American-Islamic Relations) arrived in Baghdad and appealed for the release of American freelance journalist Jill Carroll.

Kidnappers had said they would kill Carroll unless all eight female detainees in American custody were released, but Friday's deadline passed with no word on her fate. In other news, about 10 Iraqis have been killed in a spate of bombings and shootings across the country, including several policemen who died in a car bombing in Baquba, north of Baghd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