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최대 명절인 춘절 시즌을 맞아 타이완의 전세 직항기가 본토 중국 취항을 시작했습니다. 타이완 최대 항공사인 차이나 에어라인스 소속 여객기 한대는 20일 타이페이를 출발해 상하이에 도착했습니다.

중국과 타이완간에 체결된 임시 직항로 허용 합의에 따라 양측에서 각각 6개 항공사가 오는 2월 7일까지 72편의 비행기를 운영하며 중국의 베이징과, 상하이, 광저우, 샤먼, 그리고 타이완의 타이페이와 가오슝 간을 타이완 해협을 오가며 운항하게 됩니다.

중국과 타이완이 명절 운항을 허용한 것은 올해로 두해째입니다.

(영문)

Direct charter flights from Taiwan to mainland China have begun for the Lunar New Year holiday season, under an agreement between the diplomatic rivals to temporarily allow non-stop air travel. A plane with Taiwan's biggest carrier, China Airlines, arrived in Shanghai today (Friday) from Taipei.

Six airlines from each side will operate 72 flights across the Taiwan Strait. The service will connect the mainland Chinese cities of Beijing, Shanghai, Guangzhou and Xiamen with Taipei and Kaohsiung on Taiwan until February 7th. This is the second year that Beijing and Taipei have allowed direct holiday flights.

Last year, flights were limited to Taiwan business people living on the mainland. This year, the flights include Taiwan tourists. At other times of year, travelers must connect through other airports, usually Hong Ko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