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라크에서 지난해 12월 15일 실시된 총선 최종 결과, 시아파 정당이 국회내 최대 의석수를 차지했지만 과반 의석 확보에는 실패한 것으로 나타나고 있습니다.

선거 관리 위원들은, 20일, 통합 이라크 연맹이 총 275의석중 128석을 차지했으며 쿠르드 연맹은 53석을 차지했다고 밝혔습니다. 두 주요 수니파 단체는 각각 44석과 11석을 차지했습니다. 각 정당들은 선거 결과를 인정하기 전에 이의를 제기할 수 있는 이틀간의 시간이 있습니다.

한편 총선 결과 발표를 앞두고 20일 바그다드에서 더 많은 폭력 사태가 발생했습니다. 이라크 당국은 수도 바그다드에서 미군 순찰병을 표적으로 한 도로변 폭탄 공격으로 최소한 두명이 사망했다고 말했습니다 이번 공격은, 바드다드에서 두건의 폭탄 공격으로 22명이 사망한 지 하룻만에 발생했습니다.

(영문)

Final results from Iraq's December 15th legislative election indicate Shi'ite-based religious parties won the largest number of seats in parliament, but not enough for an absolute majority.

Election officials said today (Friday) the United Iraqi Alliance won 128 of parliament's 275 seats. Their allies in the Kurdish Alliance won 53 seats. Two main Sunni Arab groups (the Iraqi Accordance Front and the National Dialogue Front) won 44 and 11 seats, respectively. Parties have two days to appeal the results before they are certified.

More violence rocked the capital Baghdad today ahead of the announcement. Iraqi authorities say at least two people were killed when a roadside bomb targeting a U.S. patrol exploded in Baghdad. Separately, a senior Iraqi Sunni Arab leader (Adnam Dulaimi) urged kidnappers to release American journalist Jill Carroll. Insurgents have threatened to kill her if U.S. forces fail to release all female Iraqi detainees by toda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