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언론들은 빈 라덴은 이번에 1년 넘게 계속해온 침묵을 깨고 알카에다가 미국에 대한 추가공격을 계획하고 있음을 밝히면서 동시에 휴전을 제의했다고 보도했습니다.

빈 라덴은 녹음테이프 연설에서 알카에다의 상황은 나아지고 있는 반면 미국의 상황은 악화하고 있다면서 9/11 이후 미국에 대한 알카에다의 추가 공격이 없었던 것은 미국 내 보안상황이 개선됐기 때문이 아니라 자신들이 이라크와 아프가니스탄 내 활동에 진력하고 있기 때문이라고 주장했습니다.

빈 라덴은 테이프에서 또 구체적인 조건은 밝히지 않은 채 휴전을 제안했는데 따로 발표한 성명에서는 다른 나라에 간섭하지 말 것을 요구해 미국의 이라크 철수가 조건임을 내비쳤습니다.

이에 대해 딕 체니 부통령은 미국은 테러분자들과 협상하지 않는다면서 테러분자들에 대한 유일한 대처는 이들을 분쇄하는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워싱톤포스트]

워싱톤포스트는 미국 농무부 관계자들이 한국 등 아시아에 대한 미국 쇠고기 수출 재개에 대해 낙관하고 있다는 기사를 싣고 있습니다.

이 신문에 따르면 마이크 조한스 농무장관은 아시아 국가 중 싱가포르가 일본과 한국, 홍콩에 이어 19일 미국 내 광우병 발생으로 금지했던 미국산 쇠고기 수입 금지 조처를 해제한 사실을 발표하면서 싱가포르 정부의 결정이 "전세계에 쇠고기 수출을 정상화하려는 미국의 목표에 새로운 동력을 제공했다"고 발표했습니다.

한국 등 아시아 국가들은 최근 6주 사이에 미국산 쇠고기 수입 재개를 결정했지만 수입 제한 조처는 여전히 유효한 상황입니다. 가령 한국은 생육 30개월 미만 소의 살코기만을 수입하기로 했고 싱가포르는 갈비 등 뼈가 있는 부분은 여전히 수입 대상에서 제외된다고 밝혔습니다.

워싱톤포스트는 메릴랜드주 몽고메리 카운티 경찰이 아파트에서 영업하는 매춘업소들에 대한 대대적인 단속에 나섰다면서 과거 한국인이 운영하는 업소들을 적발한 사례를 들고 있습니다.

신문은 경찰이 지난 2001년 몽고메리 카운티 등 워싱톤 주변지역에서 마사지 업소 허가를 받고 매춘영업을 하던 한국인 업소들을 적발해 폐쇄시킨 적이 있다면서, 하지만 지금도 일부 한국인들이 워싱톤 디시와 버지니아에서 같은 영업을 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미국 신문들은 모두 아랍 위성텔레비전 방송인 알자지라가 알카에다의 지도자 오사마 빈 라덴의 육성이라며 방영한 테이프에 대해 미 중앙정보국 (CIA)가 진짜 빈 라덴 목소리임을 확인했다는 내용을 주요 기사로 다루고 있습니다.

 

[뉴욕타임스]

뉴욕타임스는 미 법무부가 부쉬 대통령이 9/11 이후 국가안보국에 지시한 미국인들에 대한 도청행위의 법적 근거에 대해 자세히 공개했다고 전하고 있습니다.

언론들에 따르면 법무부는 총 42쪽으로 된 문건에서 헌법과 역대 대통령들의 서한, 각종 논문 및 법원의 판결 사례 등을 제시하면서 부쉬 대통령의 도청 지시를 정당화하고 있습니다.

이 문건의 핵심 내용은 대통령은 국가의 최고 통치권자로서 영장 없이 도청을 지시할 본질적 권한을 갖고 있으며 국가안보국의 도청 활동은 1978년 제정된 정보도청에 대한 법률이나 불합리한 수색을 금지하는 수정헌법 4조를 위반한 것이 아니라는 것입니다.

그러나 민주당과 학계 등 일각에서는 대통령의 지시에 대해 법률 위반이라며 강력한 반대 입장을 굽히지 않고 있어 논란은 계속되고 있습니다. 상원 법사위원회는 다음달 6일  알베르토 곤잘레스 법무장관이 참석한 가운데 이번 논란과 관련한 청문회를 열 예정입니다.

또한 뉴욕타임스는 미국 법무부가 구글사에 대해 고객들의 검색엔진 이용 현황자료 제출을 요구하도록 연방법원에 요청했다고 보도했습니다.

신문에 따르면 법무부는 지난 8월 이래 인터넷상의 포르노 영업을 단속할 목적으로 관련 자료를 구글사에 요청했지만 구글사는 이에 대해 사용자의 개인사생활을 침해할 우려가 있는데다 요청 자체가 너무 광범위하다며 거부해 왔습니다.

구글사 외에 야후와 마이크로소프트, 아메리카 온라인 등은 법무부에 관련 정보를 제공하기로 합의한 상태입니다.

법무부는 캘리포니아주 새너제이 소재 연방법원에 제출한 소장에서 구글 사에 대해 사용자들의 1주일 간 검색기록과 무작위로 뽑은 1백만개 웹 주소와 관련한 자료를 요구했으나 거절당했다고 밝혔습니다.

법무부는 온라인상의 규제를 통해 아동온라인보호법을 효과적으로 집행할 수 있다는 사실을 입증하기 위해 구글사 등 검색엔진 관리업체들에게 자료 제출을 요구하고 있습니다.

 

[로스앤젤레스 타임스]

로스앤젤레스타임스 미국 공화당이 부쉬 대통령의 이민정책을 둘러싸고 내부에서 큰 견해차를 보이고 있다면서 당 전국위원회가 오늘 이례적으로 부쉬 대통령의 방문노동자 계획에 반대하는 결의안을 놓고 찬반투표를 실시한다고 보도했습니다.

부쉬 대통령은 미국 내 1천1백만명에 이르는 불법이민자 중 일부에 대해 미국에서 합법적으로 임시 일자리를 갖도록 허용하는 방안을 제안했지만, 공화당 일각에서는 이 계획이 시행될 경우 불법이민자와 범죄가 더욱 늘어날 것이라며 반대하고 있습니다.

신문은 이민정책을 둘러싼 공화당 내 분열은 히스패니아 유권자들을 소외시키지 않으면서 동시에 국경 문제도 해결하려는 부쉬 대통령의 계획이 쉬운 일이 아님을 보여주는 사례라고 지적했습니다.

 

[시카고 트리뷴]

중서부 일리노이주에서 발행되는 시카고트리뷴 신문은 이 주 출신 딕 더빈 민주당 상원의원이 다음주에 열리는 새뮤얼 얼리토 연방 대법관 지명자에 대한 인준표결에서 반대표를 던질 것이라고 말했다고 전하고 있습니다.

신문에 따르면 더빈 의원은 얼리토 지명자가 청문회에서 개인보다 국가기관을 우선하는 인물임이 드러났고, 아울러  정부의 간섭으로부터 미국인들을 보호할 것임을 보여주지 못했다면서 인준에 반대하겠다고 말했습니다.

민주당에서는 더빈 의원 외에 버몬트 출신의 패트릭 리히 상원의원과 콜로라도 출신의 켄 살라자 상원의원도 인준표결에서 반대표를 던지겠다고 밝히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