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랑스의 필리프 두스트 블라지 외무장관은 러시아 정부 고위 관리들과 이란의 핵 문제 등을 중점적으로 논의하기 위해, 모스크바를 방문중입니다.

프랑스는 영국, 독일과 더불어, 이란을 유엔 안전보장 이사회에 회부하는 문제를 논의하기 위해, 오는 2월 2일,  국제 원자력 기구- IAEA 긴급회의를 소집했습니다.

이란이 국제 조약을 위반했다고 밝혀질 경우, 유엔 안전보장 이사회는 이란에 제재 조치를 취할 수 있습니다.

한편, 중국은 19일, 이란 핵 문제를 해결하는데 있어서, 자제와 인내심을 가질 것을 촉구했습니다. 

 

(영문)

French Foreign Minister Philippe Douste-Blazy is in Moscow for talks with top Russian officials expected to focus on Iran's nuclear program.

France, along with Britain and Germany, called for an emergency session of the International Atomic Energy Agency on February second, to hear the European case for referring Iran to the United Nations Security Council.

The Security Council can impose sanctions, if it finds Iran has violated international treaties with its nuclear program.

The call for the I.A.E.A. session came after Tehran broke a two-year moratorium on nuclear research earlier this month. The United States has accused Iran of using its research to develop nuclear weapons. Tehran insists its nuclear intentions are peaceful.

China today (Thursday) called for "restraint and patience" to resolve the nuclear cris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