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최초로 얼굴 부분이식 수술을 집도한 프랑스의 외과의사들은 이 수술이 성공이라고 발표했습니다. 이식 수술을 받은 이사벨이란 이름의 여성은 고향 아미엥의 병원에서 코와 뺨, 입술 이식수술을 받은 직후인 지난 11월 리용의 한 병원으로 옮겨졌습니다.

이 여성은 개로부터 공격을 받아 얼굴에 큰 손상을 입었으며 이식된 얼굴 부분은 뇌사 환자의 가족들로 부터 기증받은 것입니다.

의사들은 수술한 지 3주가 되면서 이사벨씨의 면역체계가 거부반응을 보이기 시작했지만 많은 양의 스테로이드 처방으로 이를 멈추게 했다고 밝혔습니다.

 

(영문)

French surgeons who performed the world's first partial face transplant have declared the operation a success.

The woman, identified only as Isabelle, was transferred to a hospital in Lyon November, shortly after receiving a new nose, chin and lips during an operation in her hometown of Amiens.

Surgeons say she has quietly left the hospital at least once since the surgery.

The woman was disfigured during a dog attack. The facial parts were donated by the family of a brain-dead patient.

Surgeons say Isabelle's immune system began to reject her new facial parts three weeks after the operation. They were able to stop the rejection earlier this month after giving her a huge dose of steroid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