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지 부쉬 미국 행정부의 논란많은 도청 계획을 중단시킬   노력의 일환으로 미국내 두 공민권 옹호 단체가 17일 행정부를 상대로 소송을 제기할 것으로 보입니다.

뉴욕타임스 신문은 미국시민자유연맹과 헌법권리연구소가 미 행정부의 도청 계획의 즉각적인 종식을 모색하고 있으며 이들은 이 같은 계획이 불법이며 위헌인 것으로 보고 있다고 보도했습니다.

이들  공민권 옹호 단체는 행정부가 미국내 중동 관련 변호인들과 언론인, 학자들을  감시해 왔다고 주장했습니다.

부쉬 행정부는 지난 2001년 미국에 대한 9-11 테러 공격 직후 대통령이 4년 이상 승인해 왔던 도청 계획의 필요성과 합법성을 강력히 옹호해 왔습니다.  

 

(영문)

Two American civil-liberties groups are expected to file lawsuits today (Tuesday) in an effort to force the Bush administration to end its controversial domestic spying program.

"The New York Times" (newspaper) says the American Civil Liberties Union and the Center for Constitutional Rights are seeking the immediate closure of the surveillance program, which they feel is illegal and unconstitutional.

The rights groups contend the government has been monitoring American lawyers, journalists and scholars with ties to the Middle East.

The Bush administration is strongly defending the legality and necessity of the surveillance program, which the president authorized more than four years ago, shortly after the terrorist attacks on New York and Washingt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