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에서 조류독감이 사람의 역병으로 번지게 되면 수 백만 명의 감염자들이 사망하고 보험회사의 부담액이 1천3백30억 달러에 달하게 될 것이라고 보험업계 전문가가 예측했습니다.

미국 보험정보연구소의 경제 전문가, 스티븐 와이스바트 연구원은 조류독감의 인체역병 전환 가능성에 따른 인적, 재정적 손실규모를 예측하기은 대단히 어려운 일이라고 지적하면서도 자신의 예측은 1918년의 독감만연 상황을 토대로 극심한 경우를 가정 한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와이스바트 연구원은 1957년과 1968년의  독감만연 때와 같은 중간정도의 독감만연으로는 미국인 수 십 만 명이 사망하고 보험업계의 손실은 3백10억 달러에 이를 것이라고 추산했습니다.

 

(영문)

An expert in the U.S. insurance industry says a pandemic of bird flu might kill millions of Americans and cost life insurance companies up to 133-billion dollars.

His data show that is more than double what the companies pay out in a typical year on individual and group policy claims.

Economist Steven Weisbart of the Insurance Information Institute says it is very difficult to estimate the human and financial cost of a potential bird flu pandemic. He says the "severe" case estimate is based on the deadly 1918 flu pandemic.

He estimates that a "moderate" pandemic -- like those experienced in 1957 and 1968 -- could kill hundreds of thousand of Americans and hit the industry with an extra 31 billion dollars in c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