쿠웨이트를 근 30년동안 통치해온 셰이크 자베르 알 아메드 알 사바 왕이 15일 78세로 사망했으며, 셰이크 사아드 알 압둘라 알 사바 왕세자가 새 국왕으로 책봉됐습니다.

쿠웨이트 내각은, 국영 텔레비전 방송에서 이날 일찍 셰이크 자베르 왕의 사망이 발표된 후, 헌법 규정에 따라 셰이크 사아드 왕세자가 왕위를 계승하도록 결정했다고 밝혔습니다.

쿠웨이트 정부는 고 셰이크 자베르 왕에 대한 40일간의 추도 기간을 선포하고, 모든 관공서가 이날부터 사흘간 문을 닫는다고 발표했습니다.

1977년에 등극한 셰이크 자베르 왕은 쿠웨이트를 근 250년 동안 이끌어온 왕조의 13대 군주로서, 1985년 암살 시도에서 살아난 바 있으며, 2001년에 뇌 질환을 일으켜 와병 중에 있었습니다.

(영문)

Kuwait's Sheikh Jaber al-Ahmad al-Sabah, the ruler of Kuwait for nearly three decades, has died at the age of 78.

The emir's death was announced early today (Sunday) on Kuwaiti state television. The government announced a 40-day period of mourning and said government offices would be closed for three days (beginning today).

Crown Prince Sheikh Saad al-Abdullah al-Sabah, a distant cousin chosen by the emir as his heir apparent in 1978, will take over as ruler of the tiny oil-rich nation. (He is 75 years old and suffers from colon problems.)

Sheikh Jaber was the 13th ruler in a dynasty that has led Kuwait for nearly 250 years. He came to power on the last day of 1977.

Sheikh Jaber survived an assassination attempt in 1985, and escaped Iraqi troops that invaded his country in 1990. The sheikh had been in ill health since suffering a brain hemorrhage in 20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