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란은 자국의 핵계획이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에 회부될 경우 핵 계획과 관련한 유럽국가들과의 자발적인 협력을 더이상 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마누셰르 모타키 이란 외무장관은 13일 이란통신과의 회견에서 유럽 국가들은 이란의 핵 계획을 감시할 권리를 잃게 될 것이라면서 이같은 조처는 이란의 국내법에 따라 취해지는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이에 앞서 유럽과 미국은 이란이 이번 주에 핵연료 연구를 재개하기로 결정하자 유엔 안보리에 대해 조처를 취하도록 요구했습니다.

잭 스트로 영국 외무장관은 이란에 대해 유엔의 제재가 가해질 수 있다면서 그러나 군사행동은 고려하지 않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영문)

Iran says it will end its voluntary cooperation with the West over Tehran's controversial nuclear program if the matter is brought before the U.N. Security Council.

Foreign Minister Manouchehr Mottaki told the Iranian News Agency today (Friday) European countries would lose their right to monitor Iran's nuclear program. He said Tehran would take such action in accordance with domestic laws.

The foreign minister's statement follows calls by Europe and the United States for U.N. Security Council action after Tehran's decision this week to resume nuclear fuel research.

British Foreign Secretary Jack Straw said today U.N. sanctions could be imposed on Iran, but added that military action is not being considered.

U.S. Secretary of State Condoleezza Rice has described Iran's decision as a deliberate escalation of the dispute and said Tehran was in dangerous defiance of the international communit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