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국과 프랑스, 독일 외무장관들은 이란의 핵연료 연구 재개 문제를 논의하기 위해 독일의 베를린에서 회담합니다.

영국의 잭 스트로 외무장관은, 국제 원자력 기구 IAEA 비상회의 소집과 이란의 유엔 안전보장 이사회 회부여부를 논의하기 위한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러시아 언론은, 세르게이 라프로프 외무장관의 말을 인용해 러시아, 미국, 그리고 중국이 영국, 프랑스, 독일과 함께 다음주 런던에서 만나 이란 핵 문제를 논의할 예정이라고 보도했습니다.

한편, 외교 소식통들은, 이란이 핵 시설 세 곳에서 유엔봉인을 제거하는 작업을 마쳤으나 즉각적으로 우라늄 농축작업을 시작하진 못할 것이라고 전했습니다. 

 

(영문)

Foreign ministers from Britain, France and Germany will meet in Berlin today to discuss Iran's resumption of nuclear fuel research.


British Foreign Secretary Jack Straw says the talks will focus on whether to call for an emergency session of the International Atomic Energy Agency and ask the I.A.E.A board of governors to refer Iran to the U.N. Security Council.

Russian media quoted Foreign Minister Sergei Lavrov as saying top envoys from Russia, the United States, China and the three European nations will meet in London next week to discuss the Iran nuclear issue.

Western nations are warning that such a referral is more likely now, after Iran resumed nuclear research this week.

Meanwhile, diplomatic sources say although Iran finished removing U.N. seals from three nuclear sites (Natanz, Pars Trash and Farayand), it will not be able to immediately start enriching uraniu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