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의 서울대학교 조사위원회는 황우석 박사의 줄기세포와 관련된 거의 모든 연구가 조작된 것으로 드러났다고 발표했습니다. 그러나 복제개 ‘스너피’는 체세포 복제기술로 탄생한 진짜로 밝혀졌습니다.  황 박사 연구에 관한 서울대 조사위원회의 발표내용을 좀 더 자세히 알아보겠습니다.

************************

황우석 박사의 논문조작 의혹을 조사해온 서울대학교 조사위원회의 정명희 위원장은  10일, 기자회견에서, 황 박사의 2004년 논문내용 역시 허위로 드러났다고 발표했습니다.

정명희 교수는, 황우석 박사가 2004년 논문에서 세계최초로 인간 체세포 복제 줄기세포주를 확립했다고 주장했으나, 조사결과 그같은 사실을 확인해줄 과학적 증거를 찾지 못했다며, 따라서 황 박사가 논문을 조작한 것으로 드러났다고 말했습니다.  정 위원장은 또한, 환자 맞춤형 줄기세포를 확립했다는 황 박사의 2005년 논문내용도 사실이 아니라고  밝혔습니다.

지난해 11월, 한국의 MBC 텔레비전 방송이 황 박사 연구에 대해 의혹을 제기하는 내용을 방송한 뒤 결성된 서울대학교 조사위원회는, 한달동안에 걸친 조사결과, 이같은 결론을 내렸습니다.

황우석 박사는 난자 획득 과정에서 윤리적 문제가 있었음을 인정했고, 환자 맞춤형 줄기세포 열한개를 만드는데 성공했다고 주장한 2005년의 논문도 조작했다고 시인한 바 있습니다.  줄기세포는 신체 어떤 조직으로도 성장할 수 있기 때문에, 환자 맞춤형 줄기세포를 만들었다고 주장한 황 박사의 2005년 논문은, 척추손상으로 인한 장애와 알츠하이머병 등 여러가지 질병을 위한 치료법이 개발될지 모른다는 희망을 많은 환자들에게 안겨줬었습니다.

정명희 위원장은 그러나, 황 박사가 지난해 발표한 복제개 ‘스너피’는 진짜라고 말했습니다.

서울대 조사위는, ‘스너피’는 체세포 공여개인 아프간 하운드 ‘타이’와 유전적으로 동일하다는 결론을 내렸다고, 정 위원장은 설명했습니다.

황우석 박사는 아직까지 이같은 서울대 조사위원회의 발표에 대해 아무런 반응을 보이지않고 있습니다. 그동안 황 박사는, 인간배아 체세포 복제 줄기세포를 만들 수 있는 원천기술을 보유하고있다고 계속 주장하면서, 연구 협력병원인 ‘미즈메디’ 측이 자신의 연구를 방해하기위해 줄기세포를 바꿔치기 했다고 주장해왔습니다.  미즈메디 병원 측은 이같은 황 박사의 주장은 사실이 아니라고 반박했습니다.

황우석 박사는 현재 모든 공식 직위에서 물러났으며, 서울대학교는 황 박사에 대한 징계내용을 11일에 발표할 예정입니다.

한편, 한국검찰은 10일, 황 박사 연구가 조작이라는 서울대 조사위의 발표에 따라, 이와 관련된 모든 의혹에 대한 수사에 착수할 계획이라고 밝혔습니다. 황우석 박사는 그동안 수백만 달러의 막대한 정부기금을 지원받아왔기 때문에, 형사처벌을 받을 수도 있습니다.  

 

(영문)

INTRO: An expert university panel has ruled that disgraced South Korean scientist Hwang Woo-suk faked all claims to have cloned human stem cells. But as VOA's Kurt Achin reports from Seoul, the experts have confirmed Hwang did clone the world's first dog last year.

TEXT: On Tuesday, the head of a Seoul National University investigative panel, Jeong Myeong-hee, exposed another of Hwang Woo-suk's purported scientific breakthroughs as a sham:

/// JEONG ACT 1 IN KOREAN, FADE ///

Jeong says Hwang never produced the world's first cloned human embryos, as he claimed in 2004, and had fabricated the data for that research. Jeong also confirmed the scientist had not produced genetically tailored human stem cells, as claimed in 2005.

Tuesday's announcement is the culmination of a month-long probe into Hwang's work. It was initiated after South Korean TV reporters began producing revelations damaging to Hwang last November.

Hwang has admitted to ethical irregularities in his procuring human egg for research, and acknowledges he faked his 2005 report on tailored embryonic stem cells.

Stem cells are master cells that can grow into any other body tissue.
Hwang's 2005 claims to have developed 11 patient-specific stem cell lines had raised hopes for eventual therapies for spinal injuries, Alzheimer's and other diseases.

However, Jeong did verify Tuesday that Hwang had cloned the world's first dog - introduced last year to the world as "Snuppy."

/// JEONG ACT 2 IN KOREAN, FADE ///

Jeong says the panel was able to conclude that Snuppy was genetically identical to "Ty", the Afghan Hound from which Hwang and his team extracted source cells.

Hwang has not yet responded to Tuesday's announcement about his 2004 work. However, he has maintained he possesses the basic technology for extracting human stem cells from cloned embryos. He accuses the hospital that collaborated with his team of tampering with his research - an allegation the hospital denies.

Hwang has resigned all of his official positions. Seoul National University is expected to announce sanctions against the former professor on Wednesday.

Hwang may also face criminal charges because he received millions of dollars in research funding from the South Korean government. (Sign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