뇌출혈로 대수술을 받았던 아리엘 샤론 이스라엘 총리가 마취제 투여량을 서서히 줄인뒤에 가진 통증 검사에서 오른쪽 팔과 다리를 움직였다고 이스라엘 의사들이 말했습니다.

예루살렘 하다사 병원의 숄로모 모르 요세프 의사는 9일 샤론 총리의 움직임이 마취제 투여를 줄인뒤 상당히 증가했다고 말했습니다.

그는 그러나 샤론 총리가 아직 진정중에 있으며 상태가 여전히 위독하다고 말했습니다.

의사들은 샤론 총리의 상태를 계속 확인하고 있다며 그의 뇌의 기능에 대해 논하기는 너무 이르다고 말하고 있습니다. 의사들은 올해 77살의 샤론 총리가 생존할 가능성이 높다고 말하고 그러나 총리직을 계속 수행하기는 힘들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영문)

Israeli doctors say Prime Minister Ariel Sharon has moved his right arm and leg in response to pain tests as they gradually bring him out of a medically-induced coma.

Dr. Shlomo Mor-Yosef told reporters at Jerusalem's Hadassah Hospital that Mr. Sharon's movements became increasingly significant as doctors reduced his anesthesia dosage today (Monday).

But he added that Mr. Sharon remains sedated and in serious condition. Doctors had kept Mr. Sharon in a deep state of unconsciousness since he suffered a brain hemorrhage last Wednesday.

Doctors say they are monitoring Mr. Sharon's condition and that it is too early to discuss his brain function.

The doctors have said the 77-year-old Israeli leader's chances of survival are good, but that he will probably not be able to continue as prime minist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