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에 피해보상을 요구한 4명의 귀환 납북어부들 가운데 이재근씨와 또 이들을 지원하고 있는 한국의 납북자 가족모임의 최성룡대표를 직접만나 다음과 같은 보도를 전해 왔습니다.

지난 6일 북송 장기수들이 한국 정부에 “복역기간 동안 받은 피해 보상액으로 10억달러(약 1조원)의 피해배상을 요구”한 가운데 납북자 가족모임(대표 최성룡)과 이재근, 김병도 씨 등 귀환 납북어부 4명이 북한 정권에 피해 보상을 요구하고 나섰습니다.

납북자 가족모임 최성룡 대표와 이재근 씨는 ‘김정일’과 ‘조선노동당 중앙위원회’를 피고소인으로 한 고소장을 작성해 9일 오전 11시 국가인권위원회에 접수시켰습니다. 이들은 고소장에서 납북 어부 4명에게 각각 1억불씩 총 4억불을 보상하라고 북한 당국에 요구했습니다.

[인터뷰1] “안녕하세요. 성함이 어떻게 되세요. 납북자가족모임 최성룡. 진정 접수하시러 오셨지요.” 최성룡 대표는 “그 전부터 이런 준비를 해 왔다”면서 이번에 북송된 비전향 장기수들이 우리 정부에 피해보상을 요구한 것이 계기가 되어 고소장을 작성하게 됐다고 배경을 밝혔습니다.

[인터뷰1.최성룡] “그러면 북한에서 이것을 요구해서 정부가 그것을 받아서 왔기 때문에 우리도 (납북 어부들이) 여기에 자력으로 오신 분들도 아니고, 국가가 데려오신 분들도 아니고 탈출해서 오신 납북자 네 분이 우리도 한번 북한 정부한테 요구를 해봐야 겠다. 이것이 과연 받아들여질지 모르겠지만 우리도 할 도리는 해야 겠다 그런 차원에서 김정일 국방위원장하고 조선 노동당 쪽에 우리가 손해배상, 귀환자 4인의 각 1억불씩 4억불을 요구하게 됐습니다.” 최성룡 대표는 “이번 일에는 정치적 의도가 하나도 없다”면서 고소장 제출이 오로지 납북자들의 생사확인 등 납북자 문제 해결의 계기가 되기를 기대했습니다.

[인터뷰3.최성룡] “오로지 북한에 한 500명 되는 납북자들이 아직까지도 생사도 모르고 있기 때문에 이번을 계기로 해서 김정일 위원장도 납북자 생사확인도 해주고 우리 정부한테도 이런 문제를 잘 협조해서 하라는 의미로 우리 귀환자 4분이, 또 비전향 장기수가 10억불을 요구했기 때문에 이런 계기로 해서 비전향 문제도 잘 풀리고 동시에 우리 문제도 잘 풀렸으면 하는 게 우리 소원이지 이것을 정치적으로 해석해서 요구하고 싶은 마음 하나도 없습니다.”

고소인 중 한명인 귀환 납북 어부 이재근(1970년 납북, 98년 탈북, 2000년 입국) 씨는 “북한 정권 자체가 너무도 몰염치하다”면서 “북송 장기수들의 10억불 손해배상 요구는 언어도단”이라고 잘라 말했습니다. [인터뷰4.이재근] “북한은 자기네들이 적화통일을 위해서 (파견한 사람들이) 한국에 와서 붙잡혀서 결국은 고생 좀 했다고 해서 그걸 한국에다가 10억불을 요구하는데 그건 언어도단이요. 그렇게 하면 말이 안 되잖아요.

그러나 우리는 600명이라는 어민들이 붙들려가서 있는데 그 사람들은 다 어떻게 합니까. 그런 사람들에게도 보상이 있어야 될 거 아닙니까. 그 가족들이 다 마사졌어요 가정이.” 이재근 씨는 북한에 피해보상금으로 요구한 1억 달러가 충분하냐는 질문에 “우리 청춘과 인생을 다 없앤 대가”가 될 수 있느냐고 울분을 토했습니다.

[인터뷰5. 이재근] “우리가 북한에 가서 고생하고 하는 건 1억달러도... 우리 청춘을 다 없애고 우리 인생이 다 마사지지 않았습니까. 내가 31살에 붙들려 가서 지금 60이 넘어서 나왔는데 그거 보십시오. 어디가 보상을... 내 맨 주먹 쥐고 나왔다 말이요.” 이재근 씨는 비판의 화살을 한국 정부에 대해서도 돌렸습니다.

그는 북한이 수백명의 자국민을 납치해 지금까지 억류하고 있는 상황에서, 터무니없는 북한의 피해보상 고소장을 받은 것 자체가 문제라고 비판했습니다.

[인터뷰6.이재근] “문건 주는 걸 판문점 통해서 가져오냐 말이요. 나는 그게 못마땅하다는 소리요. 차라리 그런 것은 판문점에서 끊여버려야지. 그럼 와서 그걸 돈을 줄 수 있나 없나 토론하겠다는 소리입니까. 그건 언어도단 아닙니까. 절대 그럴 순 없습니다.” 최성룡 대표도 “인권위가 2004년 4월 납북자 가족 등에 대한 인권침해 실태 파악과 진상규명특별법 제정 등을 골자로 하는 정책권고를 내렸음에도 정부가 2년 동안 아무런 조치를 취하지 않고 있다”면서 “가족들은 이 문제에 대해서 울분을 토하고 있다”고 가세했습니다.

한편 국가인권위원회에 접수된 고소장은 기각될 가능성이 있다고 인권위 관계자는 설명했습니다.

[인터뷰7.인권위] “저희가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을 조사할 수 없기 때문에 그런 상황에 있기 때문에 이게 어떻게 처리될 지는 모르겠으나 저희 조사대상에 포함되지 않는다고 판단되어서 각하될 가능성이 있다는 것을 아시길 (바랍니다).” 납북자가족모임과 귀환 납북 어부 4인은 고소장을 인권위 뿐만 ‘과거사 정리 위원회’에도 전달했습니다. 최성룡 대표는 고소장을 통일부에도 전달해 북한 당국에 전달해 줄 것을 요청할 계획입니다. 지금까지 서울에서 보내드린 탈북자 통신이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