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에 주둔중인 한 미국 해군 병사가 일본 여성을 강도 살해한 혐의로 일본 경찰에 신병이 인도돼 구속 수감됐습니다. 이번 사건은 미일 양국 정부가 주일 미군 재편성에 대한 일본 여론의 지지를 모색하고 있는 가운데 발생해 일본인들의 감정을 격화시키지 않을까 우려되고 있습니다. 도쿄에서 VOA 특파원이 보내온 자세한 소식입니다.

*********************************

6일 일본 경찰에 구속 송치된 21살의 미 해군 병사는 일본 여성에 대한 강도와 살해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이 병사는 이날 일본 당국의 체포 영장이 발부된후 미국 해군으로부터 일본 경찰에 신병이 인도됐습니다.

일본 요코스카에 주둔중인 미국 해군 대변인 존 왈라츠 중령은 이 사병이 6일 오전 일본 경찰에 신병이 인도돼 구금됐다고 말했습니다.

왈라츠 중령은 사건의 적법한 결론 도출을 위해 수사에 협력하는 것은 미군의 책임이라며 앞으로 남은 수사에도 가능한 협조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미국 해군 당국은 이 사병의 이름을 공개하지 않은 채 21살의 항공모함 키티호크 소속 항공병이라고만 밝혔습니다. 그러나 일본 경찰은 이 사병의 이름이 윌리엄 올리버 리즈며 그가 56살의 요쉬 사토씨를 살해했음을 근본적으로 자백했다고 말했습니다.

사토씨는 지난 1월 3일 요코스카의 한 걸물 근처에서 강도를 만나 구타를 당해 의식을 잃은 채 발견됐습니다. 

미국과 일본이 체결한 주일 미군 지위 협정에 따르면 미군은 용의자가 정식으로 기소되기 전에는 신병을 일본 당국에 인도할 의무가 없습니다. 그러나 지난 1995년 이후 미군은 기소전이라도 사안이 중범죄에 해당할 경우 일본 당국과 미군 용의자의 신병 인도를 고려하는 것에 대해 합의해왔습니다.

이 같은 변화 조처는 같은 해 12살의 일본 소녀가 오키나와섬에 주둔중인 주일 미군 소속 병사 3명로부터 성폭행을 당한뒤 일본 여론이 악화되자 취해진 것입니다.

한편, 일본 주둔 미 해군 사령관 제임스 켈리 소장은 이번 살인 사건에 대해 사과를 하고 일본에 주둔중인 모든 미 해군 요원들에게 나흘간 자정이후의 외출 금지 명령을 내렸습니다.  

일본과 미국 관리들은 요코스카에 사상 처음으로 미국의 핵항공모함 기지 건설을 추진하고 있습니다. 양국은 또한 오키나와에 새로운 군 활주로 건설과 수 백명의 미 육군 요원을 도쿄 외곽의 한 작은 기지로 이전하길 원하고 있습니다.

일본에는 현재 5만여명의 미군이 주둔하고 있습니다.

 

(영문)

INTRO: A young U.S. Navy sailor has been handed over to Japanese custody for allegedly robbing and killing a Japanese woman - a case that threatens to inflame the Japanese public just as Washington and Tokyo are seeking public support for a realignment of U.S. forces in the country. VOA's Steve Herman reports from the Japanese capital.


TEXT: A 21-year-old U.S. sailor is in Japanese police custody on charges of robbing and murdering a Japanese woman. He was turned over by the U.S. Navy after a warrant for his arrest was presented by the Japanese on Saturday.

Commander John Wallach, a spokesman at the U.S. Naval base at Yokosuka, says the sailor was taken into Japanese custody early Saturday evening (local time).

/// WALLACH ACT ///

"He has been handed over. He was delivered to the Japanese police station in Yokosuka. It's our responsibility to assist as we can to ensure that this case is brought to its rightful conclusion and this remains a cooperative ongoing investigation and we will assist in any way possible."

///END ACT///

U.S. Navy officials have only identified the sailor as a 21-year-old Navy (E-3) airman assigned to the aircraft carrier U.S.S. Kitty Hawk. But Japanese police named him as William Oliver Reese, and say he has "basically confessed" to killing 56-year-old Yoshie Sato. Ms. Sato was found beaten and unconscious near a building in Yokosuka on January 3rd, after apparently being robbed.

/// OPT ///

The bilateral agreement concerning the status of American troops in Japan does not require U.S. forces to hand over suspects to Japanese authorities before indictments have been issued. But since 1995, the United States has agreed to consider turning over suspects accused of serious crimes before indictment. That change was made following a public uproar after a 12-year-old girl was raped the same year by three U.S. servicemen on the Japanese island of Okinawa.

Commander Wallach says this case met the revised criteria.

/// WALLACH 2nd ACT ///

"This was absolutely the right thing to do. I think it's symbolic of the relationship that we have between our two countries. It's indicative of the cooperation that has been the hallmark of this investigation since it began."

/// END ACT -- END OPT ///

The commander of U.S. Naval Forces in Japan, Rear Admiral James Kelly, has apologized for the death, and ordered a four-day midnight curfew for all U.S. Navy personnel in the country.

Japanese and U.S. officials are trying to win support to base, for the first time, an American nuclear-powered aircraft carrier at Yokosuka. They also want to build a new military airstrip on Okinawa, and to transfer hundreds of Army troops from the United States to a small base outside Tokyo.

Some 50-thousand U.S. military personnel are currently stationed in Japan. (Signed)